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94%
wind: 7 m/s S
H22 • L22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정치호주 유권자 46%, “무슬림 이민자 수용 제한 원한다”

호주 유권자 46%, “무슬림 이민자 수용 제한 원한다”

[11월 패어팩스-입소스(Fairfext-Ipsos) 여론조사 결과 유권자의 46%가 ‘무슬림 국가 출신 이민자의 수를 줄여야 한다’는 반응이었다. 또 이민자 수용을 감축해야 한다는 답변도 45%에 달했다. 사진은 양당 대표 정책 승인 비율을 보여주는 페어팩스 미디어 뉴스 화면.]

‘패어팩스-입소스’ 11월 조사… ‘이민자 유입 감축’ 찬성도 45%

 

11월 패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Fairfext-Ipsos Poll) 결과 유권자의 46%가 ‘무슬림 국가 출신 이민자 수를 줄여야 한다’는 반응이었다.

특히 한나라당(One Nation Party) 지지자들 중에는 85%가 이 같은 의견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으며, 자유-국민 연립(Coalition) 지지자들 가운데에서도 같은 답변은 62%에 달했다.

모리슨(Scott Morrison) 정부가 몇 주 안에 새 인구정책 및 이민정책을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전체 이민자 수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 또한 지난달과 동일한 45%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월9일(금) 멜번(Melbourne) 도심 버크 스트리트(Burke Street)에서 발생한, 한 무슬림 남성의 흉기난동 사건(3명 사망) 후인 지난 11월14일(수)부터 17일(토)까지 4일간 호주 전역 1천200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통해 진행됐다.

지난 일요일(18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올해 말까지 이민 및 인구 정책에 대한 주요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성명에서 기술이민 증가 여부와 지방지역 이민자 유치를 중점으로 한 자세한 계획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피터 더튼(Peter Dutton) 내무장관은 신규 유입 영주 이민자 수를 19만 명에서 16만3천 명으로 감축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이와 관련해 최근 데이빗 콜먼(David Coleman) 이민장관은 2020년 회계연도 계획에 상정될 어떠한 결정도 내려진 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호주 자선단체 ‘스캔론 재단’(Scanlon Foundation)의 의뢰로 멜번 소재 모나시대학교(Monash University)가 진행한 ‘호주 사회통합(social cohesion)에 관한 연례 조사’에 따르면 호주인들은 수년간 다문화 이민자 유입을 지지해오면서도 인종별 선호도에서는 어느 정도 차이를 보이고 있다.

테러공격에 관한 언론의 집중보도에 이어 ‘백호주의’를 표방하는 폴린 핸슨(Pauline Hanson)과 프레이저 애닝(Fraser Anning)을 주축으로 한 한나라당의 이민 관련 정치토론이 이어지면서 지난 7년 사이 미미한 태도 변화가 발견되기도 했다.

2010년 조사에서 무슬림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를 보인 응답자는 31.9%였던 반면 2017년 조사에서는 28.3%로 하락했으며, 부정적 태도를 갖고 있다는 응답자는 7년 만에 23.5%에서 25%로 증가했다.

이번 페어팩스-입소스 조사에는 ‘에너지 정책’에 관한 의견을 묻는 질문도 포함됐다. 전체 응답자 중 47%는 가정용 전기 사용료 인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답했으며, 온실가스 탄소배출량 감소를 최우선 사항으로 해야 한다는 의견은 39%로 나타냈다.

자유-국민 연립 지지자들은 전기료 인하 정책에 더 높은 지지(58%)를 보였으며, 22%만이 탄소 배출량 감축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반응이었다. 반대로 노동당 지지자들은 탄소 배출량 감축에 더 큰 지지율을 나타내 53%가 이를 우선 정책으로 삼아야 한다고 답변했으며, 36%가 전기료 인하를 지지한다는 입장이었다.

전기료 인하를 지지한다는 의견은 한나라당 지지자 가운데에서 가장 많아 80%에 달했으며, 탄소배출량 감축에 대한 지지율은 녹색당(Green) 지지자에서 가장 높게(74%)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의 양당선호도(Two-party preferred) 부문에서는 지난달 하락세를 보였던 연립당 지지도(48%)가 3% 포인트 상승하고 노동당의 지지도는 3% 포인트 하락(52%)해 양당 지지율이 4개월 째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정책 승인 비율에서는 모리슨 총리 정책을 지지하는 이들이 다소 줄어든 반면(48%), 노동당 쇼튼(Bill Shorten) 대표의 정책 지지 비율은 약간 상승(36%)했다.

총리 선호도에서는 여전히 모리슨 총리가 47%를 기록, 35%를 유지한 쇼튼(Bill Shorten) 대표를 앞서고 있다.

 

양당선호도(Two-party preferred)

(조사 시기 : 연립 / 노동당)

-11월 조사(11월14-17일) : 48% / 52%

-10월 조사(10월10-13일) : 45% / 55%

-9월 조사(9월12-15일) : 47% / 53%

-8월 조사(8월15-18일) : 45% / 55%

-7월 조사(7월18-21일) : 49% / 51%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