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부동산 침체와 달리 지방 도시 주택 가격은 상승

시드니 부동산 침체와 달리 지방 도시 주택 가격은 상승

[시드니와 멜번의 주택 가격이 하락하고 있지만 시드니 인근 도시 및 비장 일부 도시의 경우 인구 증가와 함께 주택 가격도 오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속적 인구 증가를 보이는 시드니 북부 뉴카슬((Newcastle).]

시드니 부동산 침체와 달리 지방 도시 주택 가격은 상승

뉴카슬-숄헤이븐-알버리 등, 올 9월까지 12개월 사이 2.6%~5.2% 성장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시드니 주택 시장 둔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NSW 주 지방 도시의 주택 가격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니의 부동산 손실이 지방 지역의 이득으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인근의 뉴카슬(Newcastle), 숄헤이븐(Shoalhaven), 심지어 시드니 남서부 내륙, 빅토리아(Victoria) 주와 경계 지점에 자리한 내륙의 작은 도시 알버리(Albury)도 올 9월까지 지난 12개월 사이 2.6%에서 5.2%가 성장했다. 현재 뉴카슬의 중간 주택 가격은 61만5,500달러이며 숄헤이븐 55만5천 달러, 알버리는 32만5천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지난 12개월 사이 가장 주택 시장이 가장 큰 성장을 보인 곳은 NSW 주 북부, 퀸즐랜드(Queensland) 주에 가까운 리치몬드 밸리(Richmond Valley)로, 같은 기간 중간 주택 가격은 무려 17.5%가 상승했다.

‘도메인’의 수석 통계분석가 니콜라 파웰(Nicola Powell) 박사는 시드니를 비롯한 대도시 주택에 대한 각 은행들의 엄격한 대출 조건이 주택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지만 지방의 작은 도시들에는 그렇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주택담보 대출(mortgage) 조건이 강화되었지만 그 영향이 지방 도시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은 매우 흥미롭다”며 주택 구입자들이 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주택을 선호한다는 점, 구매자의 수입 대비 부채 비율이 낮은 경우 모기지 승인을 받을 확률이 더 높다는 사실 등 여러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파웰 박사에 따르면 시드니의 높은 주택 가격을 감당하기 어려운 이들이 비교적 먼 거리 출퇴근을 감수하면서 시드니 주변 지방 도시로 이주하고 있다. 첫 주택 구입자들은 특히 더 먼 거리의 주거지 마련도 마다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뉴카슬을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Harcourts Newcastle’의 조엘 솔다도(Joel Soldado) 대표는 “뉴카슬의 주택 가격 성장은 시드니에서 이곳으로 온 첫 주택 구매자들의 영향 때문으로 본다”는 의견이다.

“뉴카슬 지역의 주택 가격표는 보수적이었다”는 그는 “인구증가, 학교 및 대중교통 기반 시설의 업그레이드로 주택 가격 또한 약간의 거품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는 솔다도 대표는 “호주 부동산 경기 둔화로 이 거품이 꺼지면서 첫 주택 구입자들이 뉴카슬 부동산 시장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솔다도 대표는 특히 시드니에서 주택을 구입하기 어려운 이들이 뉴카슬로 오고 있으며 또한 시드니에 거주하면서 투자용으로 이곳에 주택을 구입하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구 증가로 임대수익률이 높다는 점도 뉴카슬 주택에 투자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요인으로 꼽았다.

부동산 회사 ‘Only Real Estate’의 미셸 스푸너(Michelle Spooner) 대표는 시드니 남부 베리(Berry), 캥거루밸리(Kangaroo Valley), 나우라(Nowra) 등 숄헤이븐 지역 주택 시장은 신규 구매자들에 의해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녀에 따르면 숄헤이븐 헤드(Shoalhaven Heads)의 경우 신규 주택은 시장에 나오기도 전에 팔리는 상황이다.

스푸너 대표는 “사우스코스트(South Coast) 지역의 부동산 시장은 매물 부족이 문제로, 구매자들은 이미 가격 압박을 느끼고 있다”면서 “홀리데이 홈을 마련하거나 은퇴 후 이 지역에 정착하고자 하는 이들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인구 증가로 제반 인프라 부족에 허덕이는 시드니를 벗어나고 싶어하는 이들이 상당히 많다는 것이다.

NSW 주와 빅토리아의 경계에 자리한 알버리는 시드니나 멜번(빅토리아 주), 심지어 캔버라에서 이주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알버리를 기반으로 하는 부동산 회사 ‘Chapman Gould & May’ 사의 그레이엄 굴드(Grahame Gould) 대표는 지난 12개월 사이 이 지역에서의 주택 거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수년 동안 우리 지역 주택은 과소평가되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며 “호주 군 부대와 학생 등 알버리의 주택 시장을 좌우할 요인들은 많다”고 덧붙였다.

굴드 대포는 이어 “대도시를 벗어나 가족과 함께 보다 색다른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려는 시드니 및 멜번 거주자들이 이곳으로 이주하고 있으며 주택 투자 수익률이 높아 캔버라 투자자들의 주택 구입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면서 “알버리의 주택임대 시장 또한 상당히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 NSW 지방 주택시장 성장

(지방정부 지역 : 중간 주택 가격 / 연간 상승률)

-Richmond Valley : $325,000 / 17.90%

-Kiama : $950,000 / 14.50%

-Port Stephens : $577,500 / 13.20%

-Goulburn Malwaree : $449,000 / 11.40%

-Eurobodalla : $321,500 / 11.10%

-Ballina : $650,000 / 10.2%

-Cessnock : $390,000 / 10.2%

-Upper Hunter : $330,000 / 10.0%

-Lismore : $407,000 / 9.5%

-Orange : $399,000 / 7.8%

Source : Domain(올 9월까지 지난 12개월 사이)

NSW 북동부 노던 리버 지역(Northern Rivers region)의 리치몬드 강(Richmond River) 풍경(사진). 이 강을 끼고 자리한 리치몬드 밸리(Richmond Valley)의 지난 한 해 주택 가격은 17.90%가 상승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