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률 저조하나 예비 구매자, 꾸준히 이어져

시드니 주말 경매- 낙찰률 저조하나 예비 구매자, 꾸준히 이어져

[레인코브(Lane Cove)의 롱그빌 로드(Longueville Road) 상에 자리한 3개 침실 아파트. 150만 달러에 경매 매물로 나온 이 주택은 한 다운사이저가 1만 달러 높은 가격에 매매했다. ]

11월 첫 주말, 경매 매물 643채 등록… 집계된 334채 낙찰률 44%

 

시드니 부동산 시장이 크게 둔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구매를 원하는 이들은 주말 경매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입찰을 하고 있으며, 원하는 주택일 경우 입찰자들과의 가격 경쟁도 적극적이라는 진단이다.

봄이 무르익는 11월 첫 주(3일), 드럼모인(Drummoyne)의 신축 듀플렉스 경매는 캠페인 당시 많은 이들로부터 관심을 받지 못했지만 경매 당일 3명의 입찰자가 적극적인 가격 제시로 잠정 가격보다 높은 낙찰가를 이끌어냈다.

라이트 로드(Wrights Road) 상에 자리한 4개 침실의 이 주택 경매는 20여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40만 달러에서 시작됐다. 이날 경매를 맡은 로버트 스킨(Robert Skeen) 경매사가 이 같은 경매 시작 가격을 알린 후 입찰자들은 한 동안 침묵을 지켰다.

얼마 뒤 한 입찰자가 2만5천 달러 높은 가격을 제시하면서 이 주택 경매는 2만5천 달러, 1만 달러씩 가격이 오르기 시작했고, 세 번째 입찰자가 애초 잠정 가격인 255만 달러를 제시했다.

이 가격이 나온 후 다시금 잠시의 침묵이 이어진 가운데 다른 입찰자가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하자 255만 달러를 내놓았던 입찰자가 다시금 257만 달러를 제시하면서 이날 경매를 마무리했다. 이는 판매자가 매물로 내놓으면서 책정했던 잠정가격에서 2만 달러 높아진 낙찰가였다.

경매를 진행한 스킨 경매사는 “많은 매물이 나오는 반면 거래가 이루어지는 주택은 많지 않은 상황에서 1-2명의 입찰자를 확보하는 것도 운이 좋은 편”이라며 “원하는 주택을 구매하려는 이들은 가격 경쟁을 피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주택 매매를 맡은 중개회사 ‘Warwick Williams Real Estate’ 사의 조엘 홀리스(Joel Hollis) 에이전트는 “현재의 시장 상황을 감안할 때 만족할 만한 경매 결과”라고 말했다.

384스퀘어미터 부지에 지어진 이 주택은 드럼모인 지역 중간 주택 가격인 200만 달러를 크게 상회한 가격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드럼모인의 경우 지난 5년 사이 주택 가격은 77.6%가 상승했다.

드럼모인의 듀플렉스는 지난해 280만 달러 판매된 단독주택을 듀플렉스로 재건축, 경매를 통해 매매를 진행한 것이다.

이날(3일) 시드니 지역에는 총 643채의 주택이 경매 매물로 등록됐으며 결과가 집계된 334채의 낙찰률은 44%로 나타났다.

이날 드럼모인에서 강(파라마타 강) 건너편에 자리한 레인코브(Lane Cove)의 롱그빌 로드(Longueville Road)에 자리한 3개 침실 아파트는 잠정 가격에서 1만 달러 오른 금액에 거래됐다.

150만 달러에 나온 이 아파트는 한 다운사이저(Downsizer)가 잠정 가격에 구매할 의사를 밝힌 이후 협상을 통해 151만 달러에 거래가 이루어졌다. 현재 레인코브의 유닛 중간 가격은 82만3천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이 아파트가 마지막 거래됐던 것은 지난 2002년이었으며 당시 매매가는 76만5천 달러였다.

한편 매릭빌(Marrickville) 소재 일라와라 로드(Illawarra Road) 상의 2개 침실 아파트 경매에는 다섯 명의 입찰자가 나서 가격 경쟁을 벌였다. 입찰자 모두는 처음 주택 시장에 발을 들여놓은 이들이었다. 77스퀘어미터의 이 아파트는 판매자가 79만 달러의 잠정 가격을 책정했지만, 이 가격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즉 이보다 낮은 금액이라 해도 판매할 용의가 있었다는 것이다. 5명의 입찰자가 제시한 가격은 그러나 벤더(vendor)가 원하는 가격을 훌쩍 넘겨 86만2천 달러에 낙찰됐다. 현재 매릭빌의 유닛 중간 가격은 72만8천 달러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 2010년 거래된 바 있으며 당시 매매가는 51만5천 달러였다.

시드니 북부, 노던 비치(Northern Beaches) 지역의 뉴포트에 자리한 3개 침실 아파트는 소유자가 사망하면서 매물로 나온 주택이었다. 해변가에 자리해 멋진 전망을 갖고 있지만 이날 경매에서는 입찰자가 없어 경매는 무산됐다. 이 주택은 지난 1999년 45만1천 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현재 뉴포트의 유닛 중간 가격은 81만2천 달러이다.

모스만(Mosman)에 있는 1개 침실 아파트는 매물로 등록된 이후 24개 그룹이 인스펙션을 하면서 관심을 받았지만 정작 이날 경매에는 입찰자가 없어 무산됐다. 매매를 맡은 ‘Marriott Lane Real Estate’ 사의 스티븐 오설리반(Stephen O’Sullivan) 에이전트에 따르면 주차 공간이 있는 아파트로 잠정 가격은 67만 달러였다. 이 아파트가 가장 최근 거래된 것은 4년 전으로 당시 매매가는 52만5천 달러였다.

지난 2010년 51만5천 달러에 거래됐던 매릭빌(Marrickville) 소재 아파트 내부. 2개 침실의 이 매물은 79만 달러가 책정됐지만 5명의 입찰자들이 경쟁을 벌여 86만2천 달러에 낙찰됐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