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동포뉴스동포자녀 청소년들이 들려주는 ‘그들의 일상’은…

동포자녀 청소년들이 들려주는 ‘그들의 일상’은…

[린필드 한국학교(교장 한상대)의 ‘청소년 연극 교실’ 학생들이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한 편의 연극에 담아 선보인다. 이 연극 교실을 운영하는 ‘이유극단’이 제작한 이번 연극은 현재를 살아가는 동포자녀 청소년들의 일상과 관계를 담아냈다.]

린필드 한국학교 ‘청소년 연극교실’, 무대 위 실험

 

청소년기에 접한 문화적 경험은 각 개인의 삶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 이민자 사회에서 동포자녀 청소년들에게는 호주와 한국의 서로 다른 문화적 경험의 필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청소년기에 할 수 있는 다양하고 유익한 문화적 경험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창의력과 표현력, 삶의 즐거움과 단체 협업의 소중함을 공유할 수 있는 체험으로 연극을 빼놓을 수 없다.

이런 취지에서 ‘청소년 연극 교실’을 운영해 온 린필드 한국학교(교장 한상대)가 학생들이 노력을 점검하는 청소년 연극제를 마련했다. 동 학교의 연극 교실을 맡아온 ‘이유극단’(감독 강해연) 측이 직접 대본을 쓰고 연출한 이번 작품은 <나에게도 온 거야, 멋진 세계>(Also came to me, a wonderful world)라는 제목으로, 시드니에 거주하는 동포자녀 청소년들의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유극단’은 청소년들의 연기를 통해 이들의 삶 속에 있는 가족과 친구 관계를 그대로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특히 연극이라는 장르인 만큼 극적 효과를 살려 보다 재미를 높이되 민감하게 다룸으로써 현재를 살아가는 시간의 소중함을 깨닫고 또 새로운 세계와 접하면서 생길 수 있는 두려움을 극복하는 용기를 복돋우고자 한다는 취지이다.

이번 청소년 연극에 참여한 학생들은 “한인 동포사회에도 빼어난 예술적 재능을 가진 청소년 예술단체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각오이다.

공연 일정은 다음과 같다.

-일시 : 12월2일(일) 오후 4시, 7시(2회)

-장소 : Latvian House(32 Parnell St, Strathfield)

-입장권 : 청소년 $10, 성인 $20

-문의 : 0451 953 779, 0433 646 136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