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동포뉴스라이드 지역 다문화 커뮤니티와 함께 한 2018 Korean Festival

라이드 지역 다문화 커뮤니티와 함께 한 2018 Korean Festival

[겨울이 끝나면서 지난 수 개월간의 가뭄을 보상하듯 비 내리는 날이 수 주 동안 이어졌던 올해 봄, 한국의 날이 열린 이날은 봄의 절정을 보여주듯 화창한 날씨였다. 2018 Korean Festival이 펼쳐진 이스트우드 공원(Eastwood Park).]

한국 전통문화-K pop 댄스-다양한 먹거리 ‘풍성… 정부 서비스 기관들 참여

 

시드니 한인 커뮤니티의 최대 이벤트인 ‘2018 한국의 날’(Korean Festival)이 지난 토요일(27일) 이스트우드 공원(Eastwood Park)에서 펼쳐졌다.

시드니한인회가 매년 봄 시즌을 기해 마련하는 ‘한국의 날’은 시드니 지역 한인들의 친목을 위한 장으로 시작된 이래 커뮤니티 규모가 확대되면서 현지 사회에 한국 문화를 소개하고 각 소수민족 사회와 교류함으로써 다문화에 공헌하는 한인사회 최대 이벤트로 자리잡았다.

올해 행사에서도 시드니한인회(회장 류병수)는 ‘한국’을 주제로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한국 대중문화 바람 확산을 위해 K-Pop과 댄스, 노래 경연 등으로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음식과 기념품 판매를 위한 스톨(stall)을 마련, 현재 호주 현지에서도 인기를 더해가는 갖가지 한국 음식을 소개했다.

특히 올해 이벤트에서는 NSW 주 정부 기관이 각 서비스를 소개하는 스톨이 늘어나 커뮤니티 이벤트로써의 Korean Festival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평이다.

행사장 주변에 마련된 한국음식 스톨에서 먹거리를 기다리는 관람객들. 대중문화 바람과 함께 ‘한류’의 폭이 음식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실감케 한다.

올해 한국의 날에는 NSW 주 다문화부 레이 윌리엄스(Ray Williams) 장관 등 주 정부 및 다문화 커뮤니티 지도자들이 축하 인사로 참석했다. 개회식에서 축사를 전하는 이스트우드 경찰 관계자.

K-Pop 관련 상품은 현지인들에게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시드니 한인동포 최대 거주지역인 라이드 카운슬 또한 이날 축제에서 스톨을 마련하고 한인 비즈니스 구역인 이스트우드 발전을 위한 정책 등을 적극 홍보했다. 라이드 카운슬 스톨에서의 제롬 락살(Jerome Laxale) 시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직원들.

관람객들로부터 가장 많은 시선을 모은 태권도 시범. 시드니를 기반으로 40년 넘게 이어오고 있는 화랑태권도 아카데미(대표 김명만. 전 재호주태권도협회 회장)는 초창기부터 시범단을 운영, 다양한 이벤트에서 태권도를 알려오고 있다.

올해 한국의 날에는 정부 또는 비영리 기구의 참여가 늘었으며, 관람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소개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B형 간염 예방 캠페인을 전개한 Hepatitis NSW 스톨.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