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사회세계 최고의 도박꾼… 호주인, ‘스포츠 베팅’ 규모도 증가

세계 최고의 도박꾼… 호주인, ‘스포츠 베팅’ 규모도 증가

[퀸즐랜드 정부 통계국(Queensland Government Statistician Office)이 매년 집계하는 도박 관련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17 회계연도 호주의 도박업계가 거둬들인 수입은 2천90억 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0.7% 증가했다. 멜번컵(Melbourne Cup) 경마대회에서 베팅하는 사람들(사진).]

성인 1인당 도박 비용 1만1천 달러, 스포츠베팅 증가 비율 15%

 

호주의 갬블(gamble) ‘인프라’(?)는 세계 최고 수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카지노, 클럽, 펍의 포커머신(poker machine)에 경마와 경견 등의 레이싱(racing gamble), 여러 종류의 로토(lotto)는 한 순간 ‘백만장자’ 또는 천만장자‘라는 행운을 주기도 하지만 심각한 도박 중독자를 만들어내는가 하면 호주인의 평균 도박 지출을 크게 높이고 있다.

최근 퀸즐랜드(Queensland) 주 정부가 내놓은 보고서는 호주인들의 도박 규모가 매우 높으며 특히 기존 도박 형태 외 갖가지 스포츠 베팅(sports betting)과 온라인을 통해 레이싱 게임에 거는 베팅 규모가 크게 늘어났음을 보여주고 있다.

퀸즐랜드 정부 통계국(Queensland Government Statistician Office)이 매년 집계하는 도박 관련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17 회계연도 호주의 도박업계가 거둬들인 수입은 2천90억 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0.7% 증가했다. QLD 통계국의 이 자료는 호주의 가장 포괄적인 도박 관련 스냅샷으로 간주된다.

호주 성인 1인당 평균 도박 지출은 거의 1만1천 달러에 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시드니 세인트 빈센트병원(St Vincent’s Hospital)의 도박중독자 치료 프로그램 책임자인 케이트 페네시(Kate Fennessy) 박사는 “우리(도박 중독자 치료 담당자들)는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한 번 베팅에 1천 달러를 거는 사람들을 본다”는 말로 도박 중독자들의 심각성을 설명하면서 “베팅을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분명 잃게 된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통계에 따르면 2016-17 회계연도, 호주인들이 포키(pokies)와 로또, 카지노, 경마(및 경견), 스포츠 베팅 등 모든 종류의 도박에서 잃은 비용은 237억 달러였다. 이는 18세 이상 성인 1인당 1천251달러에 달하는 금액이다.

도박 형태로 볼 때 가장 큰 변화는 스포츠 베팅이 크게 증가한 것이며, 그 증가 비율은 15%에 달했다. 경마에서의 손실은 7%가 늘어났다.

문제는 소수 도박 중독자들의 손실이 엄청나다는 것이다. 페네시 박사는 “도박을 하는 이들 대부분은 로또를 구입하거나 유명 경마 카니발에서 20달러 정도를 지출하는 수준이지만 그렇지 않은 이들은 너무 큰 비용을 도박에 걸고 있다”고 말했다.

시드니대학교 ‘도박치료 및 연구센터’(Gambling Treatment and Research Centre) 임상심리학자인 크리스 헌트(Chris Hunt) 박사는 “스마트폰을 통해 손쉽게 스포츠 베팅 및 경마에 베팅을 할 수 있기에 중독자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젊은 남성들이라는 말을 한다”고 전했다.

시드니에서 목공사로 일하는 매트 포토칼리(Matt Portokalli)씨는 스포츠 베팅을 즐기는 연령대의 중간층인 27세로, 그의 즐거움은 스마트폰을 통해 베팅을 하는 것이다.

그는 “대부분의 앱(app)과 마찬가지로 아주 간소화된 절차로, 한 번만 클릭하면 된다”는 말로 스포츠 베팅을 즐기게 된 배경을 털어놓았다.

포토칼리씨는 AFL(Australian Football League), NRL(National Rugby League) 또는 멜번컵(매년 11월 첫 주 화요일 멜번에서 열리는 호주 최대 경마대회) 등 빅 경기에서 2개월에 한 차례 베팅을 한다. 그러나 그는 “스포츠 베팅에 빠져 엄청난 자금을 잃고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이른 이들을 많이 보았다”고 말했다.

헌트 박사에 따르면 ‘도박치료 및 연구센터’를 찾는 이들의 35%는 경마 및 스포츠 베팅에서 도박 문제를 안고 있는 이들이다. 그는 “1년에 50만 달러를 이 도박으로 잃은 사람을 보았다”며 “그 정도는 아니지만 위험한 수준으로 많은 금액을 도박으로 날리는 이들은 수천 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헌트 박사는 물론 세인트 빈센트병원의 케이트 페네시 박사는 사람들의 도박 패턴이 변하고 있다고 말한다. 부분적으로 인구통계학적 변화가 그 배경이기도 하지만 보다 큰 이유는 집중적인 광고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헌트 박사는 “스포츠 베팅과 기존의 갬블링(gambling) 사이에는 지속적인 상호 홍보가 이어져 왔다”고 말했다. 호주 최고 스포츠 리그로 꼽히는 AFL, NRL 및 크리켓 리그인 ‘Cricket Australia’는 모두 도박회사가 후원사 중 하나이다. TV의 스포츠 방송에 도박 광고가 큰 스폰서가 된다는 것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페네시 박사는 “스포츠 베팅 접근 용이성 및 이를 촉진하는 광고 등에 우려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스포츠 베팅 및 경마 도박이 증가하고 있지만 ‘포키족’들의 도박 규모와 비교하면 크게 뒤쳐져 있다. 호주인들이 포커머신과 카지노에서 하는 도박 비용은 1천680억 달러에 달한다.

전체적으로 포키 및 카지노에서 잃은 비용은 연간 170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8세 이상 호주 성인 1인당 894달러에 달하는 금액이다.

문제는, 호주인의 도박 지출이 여전히 높은 이유가 무엇이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수많은 도박 중독자들을 상담해 온 페네시 박사는 이렇게 말한다. “이 문제는 간단한 게 아니다. 다만 여러분이 ‘도박중독자들이 문제’라고 말한다면, 이들은 또 이렇게 말할 것이다. ‘이는 호주의 뿌리 갚은 문화의 하나’라고 말이다.”

스포츠 베팅 및 경마 도박이 증가하고 있지만 ‘포키족’들의 도박 규모와 비교하면 크게 뒤쳐져 있다. 호주인들이 포커머신과 카지노에서 하는 도박 비용은 연간 1천680억 달러에 달한다.

스마트폰의 앱(app)을 통해 손쉽게 베팅할 수 있다는 점이 스포츠 도박 증가의 요인으로 꼽힌다.

호주인의 도박 지출이 여전히 높은 이유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은 쉽게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한다. 사진은 호주 최대 경마대회인 멜번컵(Melbourne Cup) 경마대회의 한 장면. 사진 : aap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