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정치모리슨 총리, 계절노동자 대상 취업비자 ‘유효’ 밝혀

모리슨 총리, 계절노동자 대상 취업비자 ‘유효’ 밝혀

[연방 농업-수자원부 데이빗 리틀프라우드(David Littleproud) 장관. 그가 최근 한 방송에서 농업비자 유지 방침을 밝힌 데 이어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도 이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사진 : aap]

“농업비자 관련해 그 어떤 변경 결정 내린 바 없다” 강조

 

호주로 유입되는 이민자 수를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가 호주 각 농장의 농작물 수확에 필요한 인력을 제공하는 농업 분야 계절노동자 비자는 여전히 유효함을 확인했다.

금주 화요일(16일) 호주 언론들 보도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금주 월요일(15일) 의회에서 가진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계절노동자 충당을 위한 농업비자(Agricultural visas)를 변동 없이 계속 시행할 것임을 밝혔다.

자유당과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국민당(Nationals)은 계절노동자 취업 프로그램을 아시아 국가들로 확대할 것을 촉구했으나 자유당 내에서는 태평양 국가들과의 관계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향후 계절노동자를 위한 비자를 중단한다는 그 어떤 결정도 내린 바 없다”고 언급한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일자리는 호주인에게 우선적으로 가야 하되 농장주들이 제때 필요인력을 공급받고 또 적절한 임금이 지불되어야 한다”며 “각 농장에서 불법 노동자를 고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연방 농업-수자원부 데이빗 리틀프라우드(David Littleproud) 장관(국민당)은 ABC 방송에서 “국민당은 농장주들을 위한 계절노동자 공급을 지지한다”며 “노동력 개방을 위한 농업비자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리틀프라우드 장관은 “호주의 농업분야 종사자들에게 분명히 하도록 한다”며 농업비자이든 아니든 (계절노동자 공급을 위한) 현재의 프로그램에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