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2%
wind: 14 m/s S
H18 • L17
Wed
19 C
Thu
18 C
Fri
19 C
Sat
20 C
Sun
25 C
Home사회시드니-멜번 인구 증가 속, 거주민 수 변동 없는 지역은…

시드니-멜번 인구 증가 속, 거주민 수 변동 없는 지역은…

[높은 이민자 유입으로 호주 인구는 매년 40만 명이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증가한 인구의 대부분은 시드니와 멜번에 정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2년에서 17년 사이 인구가 줄었거나 변동이 거의 없는 지역(suburb)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

광역시드니의 ‘Avalon-Palm Beach’, 지난 5년 사이 인구 8명 증가 그쳐

멜번의 인구 변동 가장 적은 지역(suburb)은 47명 늘어난 ‘Dingley Village’

 

호주의 급속한 인구 증가가 미디어의 헤드라인을 장식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호주 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 자료에 따르면 매년 40만 명의 인구가 추가되고 있다. 이는 연방 수도인 캔버라(Canberra) 총 거주민 수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20년 전인 지난 1997년, 인구 전문가들은 2050년쯤 호주 인구가 2500만 명에 도달할 것으로 추산했으나, 이미 지난 8월 초 이 전망치를 넘어섰다.

호주는 꾸준한 출산율(2016년 세계은행 자료 기준, 여성 한 명당 1.9명 출산)을 보이고 있음과 동시에 기대수명도 높아 지난 2015년 세계보건기구(WHO) 조사를 보면 전 세계 8위(남녀 평균 83.42세)의 장수국가이다. 하지만 이보다 호주 인구를 증가시키는 가장 큰 동인은 이민자 유입이다. 대부분의 이민자들이 멜번(Melbourne), 시드니, 브리즈번(Brisbane), 퍼스(Perth) 등 같은 주요 도시로 몰려 이 지역의 인구밀도를 높이고 있다.

2006년에서 2016년 사이 멜번에는 100만 명에 가까운 인구가 증가해 가장 큰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시드니가 80만 명으로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브리즈번과 퍼스의 인구는 약 50만 명이 늘었다.

현재 인구성장 속도라면 2050년 멜번과 시드니의 인구는 80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두 도시는 이미 인구가 넘쳐나고, 그로 인한 고통에 신음하고 있다.

그런 반면 ABS의 최근 자료에는 시드니와 멜번, 두 대도시의 각 지역(suburb) 가운데 인구 변동이 거의 없는 지역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ABS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에서 2017년까지 5년 사이 호주 인구는 8.2%가 증가했다. 수치로 보면 190만 명 이상이 늘어난 것이다. 이중 3분의 1이 멜번에서 증가했으며 4분의 1은 시드니 지역에서 발생, 주택은 물론 인프라 부족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들 두 대도시의 일부 지역은 인구가 줄어들었거나 정체 또는 극히 일부 증가에 그친 지역이 눈에 띈다.

 

▲ 시드니= 시드니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에서 남서쪽으로 약 54킬로미터 거리, 캠벨타운 지역(Cambelltown region)에 위치한 클레이모어-이글 베일(Claymore-Eagle Vale)은 2017년까지 5년 동안 640명이 줄었다. 인근의 브래드버리(Bradbury)와 웨더번(Wedderburn) 또한 37명이 감소했다.

시드니 먼 서부 외곽(outer-west)의 블라이 파크(Bligh Park)와 윈저(Windsor)의 2017년 거주민 수는 이전 5년 사이 235명이 감소했다.

그런 한편 체리브룩(Cherrybrook) 거주민 수도 2012년 1만9,650명에서 2017년에는 1만9,522명으로 집계됐다. 이와 달리 인근 켈리빌(Kellyville)은 무려 5천500명이 증가, 2017년 거주민 수는 2만5,360명이었다.

이런 가운데 시드니 CBD에서 약 55킬로미터 거리의 남서부 코비티(Cobbity)와 레핑턴(Leppington), 그리고 도심에서 멀지 않은 제트랜드-비콘스필드(Zetland-Beaconsfield)는 무려 1만4천명이 증가, 지난 5년 사이 가장 많은 수의 증가를 기록했다.

 

▲ 멜번= 같은 기간, 멜번 지역의 테일러레이크(Taylors Lakes)는 전체 거주민의 2%인 342명의 거주민이 줄었다. 또 멜번 북부 밀 파크(Mill Park)도 전체 거주민의 1%에 해당하는 322명이 감소했다. 로우빌(Rowville)은 78명이, 허스트브릿지(Hurstbridge)는 20명이 줄었다.

반대로 크랜번 이스트(Cranbourne East)는 2만3천 명이, 멜번 시티(Melbourne city)는 2만 명의 인구 증가를 기록했다. 또한 멜번 도심에서 북동쪽으로 27킬로미터 거리의 먼다(Mernda) 지역 인구도 8,412명이 늘어나 전체 거주민 수는 1만9,632명으로 집계됐다.

인구통계학자들은 인구가 줄어든 지역(suburb)의 경우, 해당 지역에서 어린 시절부터 자란 성인들이 다른 지역으로 떠났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해당 서버브(suburb)에서의 라이프 사이클이 끝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한 인구 증가가 극히 적은 부차적인 요인으로 “높은 인구밀도를 가로막는 여러 규제가 적용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의 조사 분석 전문가인 엘리자 오웬(Eliza Owen)씨는 2012년에서 2017년까지의 기간은 시드니와 멜번의 주택 주기가 최고점에 달했던 시기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기, 시드니와 멜번에는 단독주택뿐 아니라 유닛 건축이 크게 상승했으며, 특히 도심 및 인근에 신축 아파트가 늘어났고 사람들은 도심 가까이 거주하는 경향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같은 기간, 시드니 주거지 가치는 매년 평균 10%씩 상승했다. 멜번 또한 마찬가지로 연평균 7.4%의 주택 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이번 ABS 자료의 각 지역 거주자 수는 선거인 명부, 메디케어(Medicare) 등록을 기반으로 추정한 것이다.

 

■ 거주인구 변동이 적은 시드니 지역(suburb)

(Suburb : 2012 인구-추정 / 2017년 인구-추정 / 변동 비율)

-Avalon / Palm Beach : 12,995명 / 13,003명 / 8명 or 0.06%

-St Johns Park/Wakeley : 11,146명 / 11,214명 / 68명 or 0.6%

-West Pennants Hills : 13,121명 / 13,213명 / 92명 or 0.7%

-Haberfield/Summer Hill : 13,968명 / 14,155명 / 187명 or 1.3%

-Newport/Bilgola : 13,735명 / 13,929명 / 194명 or 1.4%

-Rosemeadow/Glen Alpine : 21,012명 / 21,348명 / 336명 or 1.6%

-Kurrajong Heights/Ebenezer : 22,127명 / 22,498명 / 371명 or 1.7%

-Belmore/Belfield : 19,693명 / 20,058명 / 365명 or 1.8%

-Wahroonga East/Warrawee : 18,222명 / 18,599명 / 377명 or 2.1%

-Double Bay/Bellevue Hill : 26,115명 / 26,836명 / 721명 or 2.8%

-Bayview/Elanora Heights : 10,901명 / 11,228명 / 327명 or 3%

 

■ 거주인구 변동이 적은 멜번 지역(suburb)

(Suburb : 2012 인구-추정 / 2017년 인구-추정 / 변동 비율)

-Dingley Village : 10,597명 / 10,644명 / 47명 or 0.4%

-Thomastown : 21,420명 / 21,531명 / 111명 or 0.5%

-Meadow Heights : 15,739명 / 15,831명 / 92명 or 0.6%

-The Basin : 4417명 / 4464명 / 47명 or 1.1%

-Viewbank/Yallambie : 18,782명 / 19,118명 / 336명 or 1.8%

-Bulleen : 11,397명 / 11,651명 / 254명 or 2.2%

-Toorak : 13,795명 / 14,123명 / 328명 or 2.4%

-Aspendale Gardens/Waterways : 9216명 / 9452명 / 239명 or 2.6%

-Balwyn North : 21,005명 / 21,574명 / 569명 or 2.7%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