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8 m/s S
H22 • L21
Tue
21 C
Wed
21 C
Thu
22 C
Fri
21 C
Sat
23 C
Home정치NSW 주 정부의 광고비 지출, 지난 7년 사이 최대 규모

NSW 주 정부의 광고비 지출, 지난 7년 사이 최대 규모

[지난 한해 NSW 주 정부의 광고비 지출이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이중 도로 교통 공사 관련 캠페인 비용이 전체 광고비 지출의 3분의 1을 차지해 정부 예산안 편성을 둘러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은 에핑-채스우드(Epping-Chatswood) 구간의 새 기차 노선 공사로 지난 9월30일(일)부터 기차 운영이 중단됨에 따라 대체 버스 이용을 알려주는 정부 광고. 이 캠페인에는 전 SBS 방송 뉴스 진행자 리 린 친(Lee Lin Chin)씨가 활동하고 있다.]

도로교통 인프라 홍보에만 30%.. 노동당, 예산편성 우선 순위 비난

 

NSW 정부가 지난해 지출한 광고비용이 8천700만 달러에 달해 지난 2011년 자유-국민 연립 정부 집권 이래 가장 많은 예산이 광고비에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도로교통 공사로 인한, 통근자들의 우려감 완화를 위해 투입한 캠페인 비용이 총지출의 3분의 1을 차지해 정부 예산안 편성을 둘러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금주 월요일(1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최근의 주 정부 지출 보고서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2017-18년 회계연도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정부의 광고비 총액 중 30% 가량에 해당하는 약 2천800만 달러가 대중교통 및 도로 안전 캠페인에 지출됐다. 이중 가장 많은 금액이 투입된 곳은 ‘Tomorrow’s Sydney’ 광고 시리즈로, 2015년 정부가 설립한 교통 기관인 ‘Transport for NSW’은 캠페인 비용으로만 1천600만 달러를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Transport for NSW’는 이에 대해 “해당 광고는 통근자들에게 도로교통 상황 변화와 정부의 515억 달러 대중교통 및 도로 인프라 프로그램으로 인한 혼란을 알려줄 수 있는 중요한 도구”라며 “NSW 주 시민들의 이동을 돕기 위해서는 도로교통 상황의 변화가 가져올 영향과 다른 대체도로 및 교통수단을 알려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 주 정부는 ‘웨스트커넥스’(WestConnex) 구간 관련 홍보와 ‘Tomorrow’s Sydney’ 광고비용으로 각각 130만 달러, 345만 달러를 추가로 지출해 같은 기간 ‘대장암 및 유방암 인식 캠페인’에 비해 더 많은 비용을 지출했다.

이와 관련, NSW 주 노동당은 베레지클리안 정부가 예산 편성에 있어 우선순위를 잘못 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야당 내각 재무부 담당인 라이언 파크(Ryan Park) 의원은 “예산 편성을 보면 주 정부가 무엇을 중시하는지 알 수 있다”고 지적한 뒤 “자신들이 추진하는 인프라 프로젝트가 잘못되지 않았다는 것을 설득시키는 데에만 수백만 달러를 사용하고 있다”며 주 정부의 정책에 비난을 쏟아냈다. 보도에 따르면 노동당은 내년 3월 주 선거에서 승리하게 될 경우 주 정부의 연간 광고비용을 3천만 달러 삭감하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는 이를 두고 “현재 주 정부의 광고비 지출액은 2007-08년 노동당의 집권 당시 사용된 1억1,600만 달러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노동당의 위선”이라고 맞섰다.

주 총리실 대변인은 “2011년 배리 오파렐(Barry O’Farrell) 주 총리가 취임한 이래 자유당은 이전 노동당이 지출한 주 정부 광고비에서 2천600만 달러 이상을 줄였다”고 주장했다.

‘Tomorrow’s Sydney’ 캠페인은 2018-19년 회계연도 동안 330만 달러의 추가 예산이 편성돼 내년 3월 선거 이후까지도 이어지게 됐다. 이로써 총 2천만 달러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난 일요일(30일)부터 에핑(Epping)-채스우드(Chatswood) 구간 기차노선 공사(7개월 소요 예상)로 인한 대체 버스 운행 홍보에도 수백만 달러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홍보대사로는 지난 7월 은퇴한 리 린 친(Lee Lin Chin) 전 SBS 뉴스 진행자가 선정됐다.

NSW 주 교통부 대변인은 “에핑-채스우드 구간 기차운행 중단은 시드니 기차 역사상 가장 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프로젝트로, 원활한 도로교통을 유지하기 위한 홍보활동은 중요한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주 정부는 ‘Tomorrow’s Sydney’ 캠페인도 지난 2015년 이래 확실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 자료에 따르면 도로교통 프로젝트가 진행된 이래 대중교통 이용량이 11% 상승하고 시드니 CBD의 아침 피크 시간대 교통량이 12% 감소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