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8%
wind: 8 m/s S
H22 • L21
Tue
21 C
Wed
21 C
Thu
22 C
Fri
21 C
Sat
23 C
Home부동산/경제시드니 주말 경매- 노동절 연휴 주말, 경매 가열… 낙찰가도 높아져

시드니 주말 경매- 노동절 연휴 주말, 경매 가열… 낙찰가도 높아져

[노동절(Labor Day) 연휴가 있는 지난 주말(29일) 시드니 경매는 적은 매물이 등록돼 경매가 진행됐지만 낙찰 가격은 이전과 달리 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도심 인근, 로젤(Rozelle)의 레드라이온 스트리트(Red Lion Street) 상에 자리한 5개 침실 주택 내부.]

크로우스네스트 2침실 주택, 잠정 가격서 20만 달러 이상 올라

 

NSW 주 노동절(Labor Day) 휴일이 들어 있는 지난 주말(29일), 시드니 경매는 이전 주에 비해 적은 매물이었지만 낙찰 가격은 다소 오름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시드니에서 인기 높은 주거 지역의 매물들 대부분은 잠정 가격을 훌쩍 넘겨 거래가 이루어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크로우스네스트(Crows Nest)의 한 주택 경매는 입찰자들의 경쟁으로 가격 상승이 빠르게 이루어졌다. 아치슨 스트리트(Atchison Street) 상의 이 주택은 149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돼 7명의 입찰자들이 1만 달러, 5천 달러씩 가격을 제시하면서 금세 178만 달러에 달했고, 이어 2명의 입찰자가 1천 달러씩 입찰가를 내놓은 끝에 180만3천 달러에서 거래가 이루어졌다.

새 주인이 된 사람은 투자은행가인 미첼 세지윅(Mitchell Sedgwick)씨와 그의 파트너인 마케팅 매니저 엠마(Emma)씨였다. 현재 해외 체류 중인 그는 자신을 대신해 경매에 입찰, 부친 주택을 차지한 그렉 세지윅(Greg Sedgwick)씨에 고마움을 전했다.

세지윅씨 부부는 올 들어 시작된 주택시장 둔화가 내집 마련의 좋은 기회라고 생각, 지난 6개월 동안 구입할 주택을 찾던 중이었다. 그는 “예상했던 것보다 좋았으며 이런 주택이 자주 시장에 나오는 것이 아니기에 앞으로 5년 후면 이 주택에 투자한 가치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2개의 침실을 갖고 있는 이 주택은 43년 만에 처음 시장에 나온 것으로, 매물로 내놓은 소유주 피터 바일(Peter Vike. 83)씨에 따르면 지난 1975년 3만6,500달러에 구입한 주택이다. 바일씨는 “이 주택을 구입한 뒤 43년 동안 여기서 살았지만 이제는 나이가 많아 혼자서 관리하기가 힘들어졌다”고 말했다.

매매를 진행한 ‘Forsyth Real Estate’ 사의 릭 다미코(Rick D’Amico) 에이전트는 “이 주택이 매물로 등록된 이후 130명 이상이 인스펙션을 했다”면서 “예비 구매자들이 이 주택의 시장 가치를 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고 말했다.

경매를 맡은 제임스 프랫(James Pratt) 경매사는 “크로우스네스트 주택 경매 결과는 주택시장이 다시 예전의 강세를 회복해가는 징조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많은 예비 구매자들이 인스펙션을 했고, 경매 당일에도 이전과 달리 여러 입찰자가 있었으며 입찰가격 제시가 빠르게 진행되었음은 물론 높은 낙찰 가격을 보인 것이 그 배경”이라는 설명이다.

이 주택은 이날 시드니 전역에서 경매가 진행된 391채의 주택 중 하나로, 이날 저녁, ‘도메인 그룹’이 집계한 234채 주택의 낙찰률은 45%였다.

시드니 동부, 본다이전션(Bondi Junction)에 있는 헤리티지(heritage) 주택 또한 높은 거래 가격으로 화제가 됐다. 카운슬 스트리트(Council St) 상의 4개 침실을 가진 이 주택은 무려 70년 만에 처음 시장에 나온 것으로, 소유주가 사망하면서 경매 시장에 나온 것이었다.

23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 책정된 이 매물은 200만 달러에서 경재가 시작돼 처음에는 20만 달러의 입찰 가격 제시가 나온 이후 10만 달러, 5만 달러씩 가격이 올라 금세 270만 달러에 달했고 끝까지 입찰을 포기하지 않은 4명의 입찰자가 다시 10만 달러를 올려 280만 달러에 낙찰됐다. 이는 잠정 가격에서 무려 50만 달러가 오른 금액이었다.

매매를 맡은 ‘Ray White Woollahra’ 사의 클래이 브로디(Clay Brodie) 에이전트는 “경매를 지켜본 모든 이들에게 놀라움을 준 낙찰 결과였다”고 말했다. 현재 본다이 정션의 중간 주택 가격은 215만 달러로 집계되어 있다.

한편 도심 인근, 로젤(Rozelle)의 레드라이온 스트리트(Red Lion Street) 상에 자리한 5개 침실 주택은 매물로 나온 이후 40여 예비 구매자들이 인스펙션을 했으나 경매가 이루어지지는 않았다. 이 주택의 잠정 가격은 250만 달러로 책정되었으며, 경매 당일 입찰한 이들은 없었다. 매매를 맡은 ‘Belle Property Balmain’ 사의 모니크 도워(Monique Dower) 에이전트는 “애초 이 주택을 구입하고 싶어 한 예비 구매자가 있었지만 미처 모기지 승인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경매가 아닌 일반 판매로 곧 거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여 년 전만 해도 사람들은 대형 주택을 선호했고 개발업자들도 이런 주택을 건축했지만 지금은 규모가 작은 주택이 보다 쉽게 거래가 이루어진다고 덧붙였다.

북부 뉴트럴베이(Neutral Bay)의 2개 침실 유닛은 3명의 입찰자가 나왔으나 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았다. 110만 달러의 잠정 가격이 책정된 가운데 105만 달러에서 경매가 시작됐지만 3명의 입찰자가 제시한 최종 가격은 107만5천 달러였으며, 이날 경매는 이 가격에서 낙찰됐다. 부동산 회사인 ‘The Agebcy’ 사의 자넷 모리슨(Janet Morrison) 에이전트는 “지금의 주택 시장을 감안할 때 합리적인 거래 가격”이라고 말했다. 이 주택은 지난 1999년 33만5천 달러에 거래된 바 있다.

발메인(Balmain)의 커티스 로드(Curtis Road)에 자리한 1840년대 코티지는 잠정 가격(130만 달러)에 미치지 못한 입찰 가격으로 낙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2개 침실의 이 작은 주택에는 단 한 명의 예비 구매자가 입찰했으며, 그가 제시한 최고 가격은 120만 달러였다. 주택 소유주는 130만 달러의 잠정 가격에서 1만 달러를 낮추었지만 예비 구매자는 120만 달러 이상을 제시하지 않았다. 이 주택은 지난 1991년 19만2천 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현재 로젤의 중간 주택 가격은 193만5천 달러이다.

뉴트럴베이(Neutral bay)에서 경매가 진행됐던 2개 침실 유닛의 거실. 이날 낙찰 가격은 107만5천 달러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