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3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5 m/s S
H24 • L21
Wed
21 C
Thu
22 C
Fri
18 C
Sat
21 C
Sun
21 C
Home정치모리슨 총리 리더십, 빌 쇼튼에 앞서지만 턴불보다는 약해

모리슨 총리 리더십, 빌 쇼튼에 앞서지만 턴불보다는 약해

[지난 8월24일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전 재무 장관이 현 집권당인 자유당 새 대표로 선출, 호주 새 총리로 취임한 이후 처음 실시된 ‘페어팩스-입소스’(Fairfax-Ipsos) 여론조사 결과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에서 지유-국민 연립은 2%포인트의 지지도를 회복했으나 노동당 지지 비율에는 여전히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페어팩스 미디어 뉴스 동영상 캡쳐.]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 자유-국민 연립, 선호도 2% 회복

 

지난 달 자유당 내 당권을 향한 ‘당내 내전’ 끝에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재무장관이 새 대표로 선출, 집권 여당 수장으로 총리 자리에 오른 지 3주 후 실시된 ‘페어팩스 입소스’(Fairfax-Ipsos) 여론조사 결과, 모리슨은 총리로서의 지지도에서 노동당 빌 쇼튼(Bill Shorten)에는 앞서지만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에 비해서는 다소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어팩스-입소스’가 새 총리 집권 후 처음 실시한 9월 여론조사에서 호주 유권자들은 모리슨 총리에게 49%의 신뢰를 보여 쇼튼 대표(39%)보다 10%포인트 많은 지지를 보냈다. 또한 모리슨 총리는 경제, 외교 정책에 대한 이해 부문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으며 사회 정책에 대해서는 쇼튼 대표가 훨씬 잘하고 있다는 반응이었다.

다만 쇼튼 대표의 노동당은 가장 결정적인 당 선호도(Party-preferred)에서 53%로 자유-국민 연립(47%)을 여전히 앞서고 있다. 노동당이 유권자 지지도에서 연립당을 앞선 것은 3년 가까이 계속되는 것이다.

자유당은 ‘페어팩스-입소스’의 지난 달 조사(말콤 턴불이 자유당 대표직에서 사퇴하기 직전)에 비해 모리슨 집권 이후 정당 선호도를 2%포인트 회복했다.

이번 조사에서, 모리슨 총리와 쇼튼 대표의 능력을 비롯한 7개 항목에서 유권자들은 대부분 모리슨 총리에게 높은 지지를 보냈다. 지도자로서의 능력 면에서 모리슨 총리는 64%로 57%의 쇼튼 대표를 앞섰으며 이외 강한 지도력(51% 대 43%), 신뢰도, 호주 미래에 대한 확고한 비전(51% 대 47%), 경제 정책(66% 대 47%), 외교정책(50% 대 44%), 정책 추진력(54% 대 46%) 등에서 앞섰다.

반면 쇼튼 대표는 ‘당 신뢰’ 부분에서 70%로 모리슨(49%)를 크게 앞섰으며 확고한 사회 정책(57% 대 49%)에서도 높은 지지도를 받았다. 다만 정책 아이디어에 대한 열린 마음은 60% 대 60%로 동일했다.

모리슨 총리 취임 이후 처음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의 ‘총리 선호도’(Preferred Prime Minister)에서 모리슨은 쇼튼 대표에 비해 앞선 것으로 나타났으나 턴불에 비해서는 약간 뒤졌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의 37%가 쇼튼 대표를 꼽았으며, 모리슨 총리는 47%의 지지를 얻었으나 지난 달의 턴불에 비해서는 1% 포인트 낮았다.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에서 자유-국민 연립은 지난 달 자유당 당권 경쟁 직전에 비해 2%포인트를 회복, 47%로 나타났다. 하지만 당 선호도는 지난 2016년 7월 연방 총선 당시(연립 50.4%, 노동당 49.6%) 이후 여전히 노동당에 뒤쳐진 상태이다.

1차 투표(Primary vote) 선호도에서는 노동당이 31%, 연립 34%로 집계됐으며 녹색당 15%, 기타 정당 20%였다. 양당 대표의 정책 승인 부문에서 모리슨 총리는 46%의 유권자 찬성(반대 36%, 모르겠다 18)을 받아 턴불 총리의 사임 직전 반대 48%(승인 46%, 모르겠다 6%)에 비해서는 일단 ‘지지’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쇼튼 대표는 노동당 정책에 대해 44%의 유권자들로부터 지지를 받았으며 반대는 48%(모르겠다 8%)였다. 이는 지난 8월 조사 당시(지지 41%, 반대 51%)에 비해 다소 나아진 것이다.

한편 이번 페어팩스-입소스 여론조사는 지난 9월13일(목)부터 15일(금)까지 호주 전역의 유권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표본오차는 2.9%이다.

 

■ 유권자들의 양당 대표에 대한 평가

(부문 : 모리슨 / 쇼튼)

-지도력 : 64% / 57%

-강한 리더십 : 51% / 43%

-당에 대한 신뢰도 : 49% / 70%

-정책 아이디어에 대한 열린 마음 : 60% / 60%

-신뢰도 : 49% / 39%

-호주의 미래에 대한 신념 : 51% / 47%

-소수 그룹에 의한 영향 : 38% / 50%

-경제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이해 : 66% / 47%

-외교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이해 : 50% / 44%

-사회 정책에 대한 확고한 이해 : 49% / 57%

-정책 추진력 : 54% / 46%

-Cpmpetent : 64 % / 57 %

 

■ 양당선호도(Two party preferred)

(시기 : 자유-국민 연립 / 노동당)

-2018년 9월(12-15일 조사) : 47% / 53%

-2018년 8월 : 45% / 55%

-2018년 7월 : 49% / 51%

-2018년 6월 : 47% / 53%

-2018년 5월 : 46% / 54%

-2018년 4월 : 46% / 54%

-2018년 3월 : 48% / 52%

-2017년 12월 : 47% / 53%

-2017년 9월 : 47% / 53%

-2017년 5월 : 47% / 53%

-2017년 3월 : 44% / 56%

-2016년 11월 : 49% / 51%

-2016년 7월(연방 총선 당시) : 50.4% / 49.6%

-2013년(연방 총선 당시) : 53.3% / 46.5%

Source: Fairfax/Ipsos poll, 12-15 September 2018

총리 선호 조사 결과는 모리슨이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 대표(사진)를 앞섰다. 하지만 전 총리인 턴불(Malcolm Turnbull)에 비해서는 약한 지지도였다. 사진 : 페어팩스 미디어 뉴스 동영상 캡쳐.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