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SE
H21 • L21
Wed
19 C
Thu
22 C
Fri
24 C
Sat
21 C
Sun
21 C
Home교육시드니 일부 남학교들, 남녀공학 전환… 여학생 맞이 준비 진행

시드니 일부 남학교들, 남녀공학 전환… 여학생 맞이 준비 진행

[시드니의 일부 남학교들이 남녀공학으로 전환 준비에 한창인 가운데, 4년 전 남녀공학으로 전환한 ‘마리스트 컬리지 펜스허스트’(Marist College Penshurst)의 성공사례가 주목을 받고 있다.]

4년 전 공학으로 전환된 ‘마리스트 컬리지 펜스허스트’ 성공사례 주목

 

시드니 일부 남학교들이 남녀공학으로 전환할 계획인 가운데 개편에 따른 준비가 한창이다.

지난 일요일(16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이전 마리스타교육수사회(Marist Brothers)로 불린 대학교의 토니 던컨(Tony Duncan) 총장은 “여학생 전용 화장실 설치 이상의 많은 것들이 필요할 것”이라며 “여학생 교복을 디자인해야 하고, 학교 커리큘럼에 여학생을 위한 새로운 과목과 체육수업도 구상해야 하며, 오랫동안 남학생들만을 가르치느라 여학생들을 대하기 어려워하는 교직원들에 대한 추가적인 트레이닝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던컨 총장은 이어 “남녀공학으로 전환되면 버림받은 느낌을 받을 남학생들의 정서적 부분 또한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교직원들이 남학생들에 대한 관심을 잃지 않고 지속적인 보살핌을 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NSW 주 노스 시드니의 남자고등학교인 ‘마리스트 컬리지 노스쇼어’(Marist College North Shore)도 이달 남녀공학으로의 전환을 결정하고 2021년부터 7학년에 여학생 등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마리스트 노스 시드니’는 인근 지역에 여학생들을 위한 학교가 없다는 노스 지역 가톨릭 교구의 판단에 따라 남녀공학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또한 대대적인 학교 점검의 일환으로 동 학교는 향후, 인근에 자리한 ‘세인트 매리 초등학교’(St Mary’s Primary)와 통합되어 프리스쿨(pre-school)에서 12학년까지를 아우르는 학교로 개편될 예정이다. 새로 개편된 학교는 ‘마리스트 가톨릭 컬리지’(Marist Catholic College)로 이름이 변경되며 현재 체리핑크 색깔의 학교 건물도 다른 색으로 바뀐다.

마리스트 노스 시드니는 4년 전 남녀공학으로 개편돼 예상보다 성공적인 성과를 거둔 NSW 주 모트데일(Mortdale)의 가톨릭 재단 학교인 ‘마리스트 컬리지 펜스허스트’(Marist College Penshurst)의 사례를 토대로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초 7학년에서 10학년까지 남학생만 받았던 마리스트 컬리지 펜스허스트는 여학생을 받아들이고 11학년과 12학년으로 확대했다. 또한 커리큘럼을 바꿔 댄스 수업을 늘리고 보다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동 학교는 새로 개편된 지 4년이 지난 현재 7, 8, 9학년의 남녀 학생 비율이 동일하게 됐으며, 전체 학생 수는 400명에서 내년 900명을 바라보고 있다. 2020년 입학생 지원 결과, 총 수용인원 190명에 330명이 지원, 인기를 더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스트 컬리지 펜스허스트의 레이 마틴(Ray Martin) 교장에 따르면 여학생을 처음으로 받아들인 해에는 동 학교 교사들이 다른 남녀공학 학교와 교류할 수 있도록 해 여학생들을 다루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기도 했다. 그는 “여학생을 단 한 명도 가르쳐본 적이 없는 교사들에게는 상당히 벅찬 일이 될 수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마틴 교장은 “남학생만 있는 학교에서보다 여학생만 있는 학교에서 단체 활동이 훨씬 쉬워진다”며 “공학에서는 다양한 방법이 결합된 학습 모델을 택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랜드윅 보이스 하이스쿨’(Randwick Boys’ High School) 또한 남녀공학으로 개편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마리스트 컬리지 펜셔스트 학교의 성공사례는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