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2%
wind: 14 m/s S
H18 • L17
Wed
19 C
Thu
18 C
Fri
19 C
Sat
20 C
Sun
25 C
Home정치모리슨 총리, 새 내각 발표… ‘자유당 내전’ 수습 의지 피력

모리슨 총리, 새 내각 발표… ‘자유당 내전’ 수습 의지 피력

[제30대 호주 총리로 취임한 스콧 모리슨 전 재무 장관이 취임선서 후 캔버라 의사당 앞에서 일부 의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8월24일 자유당 당권 경쟁에서 승리하면서 집권 여당 수장으로 총리 자리에 오른 모리슨 총리는 이틀 뒤인 26일(일) 새 내각을 전격 발표했다. 사진 왼쪽부터 지방 보건부-스포츠부 브리짓 맥켄지(Bridget McKenzie) 장관, 마이클 맥코맥(Michael McCormack) 부총리, 모리슨 총리, 조시 프라이덴버그(Josh Frydenberg) 재무 장관. 사진 : aap / Mick Tsikas]

재무-조시 프라이덴, 내무-피터 더튼, 외교부에 파인 장관 임명

제30대 호주 총리로 집권하게 된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가 지난 일요일(26일) 새 내각을 발표했다. 집권 이틀 만에 나온 내각 구성은 최근 불거진 ‘자유당 내전’을 조속히 치유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모리슨 총리는 이달 넷째 주 집권 자유당의 새 대표 자리를 놓고 벌어진 당내 경선을 의식, 새 내각을 발표하면서 “집권 정부의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새 내각에서 모리슨 총리는 재무장관 당시 자신을 보좌했지만 당권 경쟁에서 더튼 장관을 지지했던 마이클 수카(Michael Sukkar) 전 재무부 차관을 이번 내각에서 배제했다. 반면 턴불 전 총리에 반대했던 제드 세세야(Zed Seselja) 의원은 재무 및 재정부 차관으로 발탁했다.

호주 정부 사상 여성으로 첫 외교부 장관을 지냈던 줄리 비숍(Julie Bishop)은 백벤처(backbencher)로 가고 첫 여성 국방부 장관으로 임명됐던 마리스 파인(Marise Payne) 의원이 그녀의 뒤를 맡게 됐다.

모리슨 총리는 “외교부에서도 파인 의원을 환영할 것”이라며 “비숍 전 장관의 추천으로 파인 의원을 외교부 수장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어 “자유-국민 집권 정부의 새 내각은 차세대 팀”이라면서 “(이번 내각은) 현 정부에 안정이 필요하다는 것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며 동시에 최근의 일(당권 경쟁)을 조속히 수습하기 위한 선임”이라고 말했다.

이번 당권 경쟁의 주요 축이었던 피터 더튼(Peter Dutton) 내무부 장관은 그대로 유임됐다. 다만 더튼 장관은 내무부 업무 가운데 사이버 보안, 치안, 국경보호 및 안보 업무에 치중할 것으로 보인다.

턴불 전 총리 편에 섰던 데이빗 콜만(David Coleman) 전 재정부 차관은 이번 내각에서 이민-시민권-다문화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모리슨 총리가 이민 업무에 콜만 의원을 지명한 것은, 턴불 정부에서 모리슨(재부무)과 더튼(내무부) 사이에 일었던 정책 불일치와 관련, 국가 안보 사안으로부터 이민의 경제적 역할을 분리하려는 모리슨 총리의 분명한 신호라는 분석이다.

모리슨 총리는 “이민은 국가 안보 정책의 일환이면서 경제 및 사회 정책에서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턴불 정부에서 이 자리를 맡았던 알란 텃지(Alan Tudge) 의원은 도시-도시인프라-인구부 업무를 담당하게 됐다. 텃지 의원은 이번 당권 대결에서 더튼 의원을 지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내각 구성에서 모리슨 총리는 조시 프라이덴버그(Josh Frydenberg) 의원이 담당하던 환경부와 에너지부를 따로 구분, 서부 호주(WA) 기반의 멜리사 프라이스(Melissa Price) 의원을 환경부 장관에, 당권 대결에서 더튼을 지지했던 앵거스 테일러(Angus Taylor) 의원을 에너지부 장관에 지명했다.

모리슨을 지지했던 미챌리아 캐쉬(Michaelia Cash) 의원은 스몰비즈니스-기술 및 직업교육부를, 턴불 및 모리슨 편에 섰던 켈리 오드와이어(Kelly O’Dwyer) 의원은 재정부에서 직장 및 산업관계부 장관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를 포한한 레이드(Reid) 지역구의 크레이그 론디(Craig Laundy) 의원은 스몰 비즈니스부 장관직을 사임했으며, 내년도 총선에 다시 출마할지 여부는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턴불 정부에서 부총리실 차관을 지냈던 자유국민당(Liberal National Party) 키이스 피트(Keith Pitt) 의원은 모리슨 정부의 새 내각이 발표된 지난 일요일(26일),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에 항의, 차관 자리에서 사임했다.

턴불 정부 당시 이중국적 문제로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 국민당 대표 및 부총리 자리에서 물러났던 바나비 조이스 위원(Barnaby Joyce)은 현재의 지독한 가뭄과 이의 복구를 위한 특사로 지명됐다. 조이스 전 부총리는 뉴질랜드 국적을 갖고 있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집권 여당으로부터 사임 압력을 받게 된 후 턴불과의 관계가 멀어진 바 있다.

턴불 정부에서 상원 의장을 지내온 서부 호주(WA) 기반의 마티아스 코만(Mathias Cormann) 의원은 모리슨 내각에서 재정부 장관직을 겸하게 됐다. 그는 이번 당권 대결에서 더튼을 지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자유당 내전’은 당 지지도가 지속적으로 하락해 온 가운데 지난 8월 21일(화) 턴불과 더튼 장관(내무부)의 대결로 시작됐다. 이날 자유당의 당 대표 투표에서 턴불은 48표를 획득, 더튼 장관(38표)에 승리했지만 더튼은 이에 굴하지 않고 여건이 갖추어지면 다시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당내 몇몇 의원들이 더튼을 지지하는 쪽으로 돌아섰으며, 이틀 뒤인 목요일(23일) 턴불 총리는 미디어 발표를 갖고 당내 의원들의 과반수 이상이 지지할 경우 새 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 투표를 실시하며 본인은 이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2차 당권 대결에서 줄리 비숍 장관이 가장 먼저 탈락했으며 모리슨-더튼 의원 양자 대결에서 모리슨이 45표를 얻어 40표 획득에 그친 더튼을 물리치고 새 대표직을 차지하면서 집권 여당 수장으로 제30대 호주 총리 자리에 올랐다.

▲ 스콧 모리슨의 새 내각

-Michael McCormack : 부총리 / 사회기반 및 교통부 장관

-Marise Payne : 외교부 장관

-Simon Birmingham : 무역-관광-투자부 장관

-Mathias Cormann : 재정부 / 각 주 정부 특임 장관 / 상원의장 겸임

-Josh Frydenberg : 재무부 장관

-Kelly O’Dwyer : 여성부-직장 및 산업관계부 장관

-Christopher Pyne : 국방부 장관

-Steve Ciobo : 국방산업부 장관

-Darren Chester : 국가보훈부-ANZAC 100주년을 위한 총리 지원부 장관

-Christian Porter : 법무부 장관

-Peter Dutton : 내무부 장관

-David Coleman : 이민-시민권-다문화부 장관

-Michaelia Cash : 스몰 비즈니스, 기술 및 직업훈련부

-Matthew Canavan : 자원부-북부 호주 준주 장관

-Mitch Fifield : 통신-예술부 장관

-Greg Hunt : 보건부 장관

-Bridget McKenzie : 지방 보건부-스포츠-지방 커뮤니케이션부 장관

-Dan Tehan : 교육 및 훈련부 장관

-Michael Keenan : 사회복지-디지털기술부 장관

-Paul Fletcher : 가족 및 사회서비스부 장관

-Melissa Price : 환경부 장관

-Angus Taylor : 에너지부 장관

-David Littleproud : 농업 및 수자원부 장관

-Nigel Scullion : 원주민부 장관

-Alan Tudge : 도시 및 도시 인프라부 장관

▲ 각 부서 차관

-Anne Ruston : 국제 개발

-Linda Reynolds CSC : 내무부

-Ken Wyatt : 원주민 보건부(Aged Care 부문)

-Sarah Henderson : 사회복지-주택-장애인부

-Michelle Landry : 아동 및 가족부

-Mark Coulton : 무역-관광-투자부

-David Fawcett : 국방부

-Stuart Robert : 재무부

-Zed Seselja : 재무 및 재정부

-Sussan Ley : 자방개발 및 테러토리부

-Andrew Broad : 부총리실 차관

-Scott Buchholz : 도로 및 교통부

-Steve Irons : 총리실 차관

지난 8월24일, 조시 프라이덴버그(Josh Frydenberg) 의원(왼쪽)과 함께 자유당 새 대표선출을 위한 의원 회의장으로 들어서는 모리슨 당시 재무장관(오른쪽). 프라이덴버그 의원은 이번 내각에서 재무부를 맡았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