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9%
wind: 6 m/s W
H9 • L3
Tue
12 C
Wed
15 C
Thu
17 C
Fri
14 C
Sat
15 C
Home사회진화론에 대한 호주 생물학교 학생들의 생각은…

진화론에 대한 호주 생물학교 학생들의 생각은…

[오늘날의 인류는 환경에의 적응 과정을 통해 진화해 온 것인가, 아니면 신(God)의 의도에 따른 것인가. 호주 생물학과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에 대한 지난 32년간의 장기 설문조사 결과는 ‘진화’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NSW대학교 마이크 아처 교수, 창조론-진화론 장기 조사

호주 대학에서 생물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의 창조론과 진화론에 대한 생각을 알아보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나 나왔다. 특히 이 조사는 한 시대의 학생들에 대한 인식이 아니라 32년 전인 1986년부터 매년 이어져 왔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이에 따르면 조사가 시작된 첫 해(1986년) 창조론을 부정한 학생은 전체의 25%에 불과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진화를 통해 오늘날의 인류가 존재했다’고 인식하는 이들의 비중이 높아져 지난해 조사에서는 62%에 달했다.

NSW대학교 마이크 아처(Mike Archer) 교수는 지난 1986년부터 각 대학 생물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God)이 인류 진화에 기여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아처 교수는 “학생들에게 ‘진화의 과학을 가르치는 것이 시간 낭비는 아닌가’ 하는 데 생각이 미쳤고, 그래서 생물학을 전공하는 이들 중 어느 정도가 ‘창조론’을 믿고 있는지에 대해 알고 싶었다”는 말로 이 조사를 진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아처 교수는 조사를 시작하면서 △1만 년 전 신이 인류를 창조했다(창조론), △신은 수백 만 년 전부터 인류의 진화를 이끌었다, △신은 인류 진화와 관련이 없다, △창조론과 진화론에 대해 언급할 의견이 없다 등 네 가지 항목을 제시하고, 학생들의 의견을 물었다.

아처 교수는 “첫 해 조사에서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창조론’을 믿는 학생들의 비율이 10%에 달한 것이다. 아처 교수는 “내가 알고 있는 창조론자들은 이 조사 결과를 보고 ‘앞으로 이 비중은 더 높아질 것’이라는 말을 했다”면서 “그래서 우리 사회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보고자 같은 내용의 조사를 계속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 God vs evolution; 호주 대학생(생물학과)들의 생각은?

▲ 신은 진화에 관여하지 않았다

1986 : 25%

1988 : 36%

1990 : 28%

1992 : 37%

1994 : 42%

1996 : 41%

1998 : 37%

2000 : 37%

2002 : 44%

2004 : 46%

2006 : 43%

2008 : 41%

2010 : 48%

2012 : 55%

2014 : 55%

2016 : 62%

2017 : 62%

▲ 신이 인류 진화를 주도했다

1986 : 50%

1988 : 47%

1990 : 54%

1992 : 38%

1994 : 43%

1996 : 45%

1998 : 43%

2000 : 43%

2002 : 36%

2004 : 32%

2006 : 36%

2008 : 31%

2010 : 34%

2012 : 29%

2014 : 26%

2016 : 24%

2017 : 25%

▲ 신이 인류를 창조했다(창조론)

1986 : 10%

1988 : 17%

1990 : 11%

1992 : 14%

1994 : 12%

1996 : 12%

1998 : 10%

2000 : 8%

2002 : 15%

2004 : 12%

2006 : 11%

2008 : 12%

2010 : 7%

2012 : 8%

2014 : 7%

2016 : 5%

2017 : 4%

▲ 잘 모르겠다

1986 : 15%

1988 : 0%

1990 : 7%

1992 : 11%

1994 : 3%

1996 : 2%

1998 : 10%

2000 : 12%

2002 : 6%

2004 : 10%

2006 : 10%

2008 : 16%

2010 : 11%

2012 : 9%

2014 : 12%

2016 : 8%

2017 : 9%

(이 조사는 1986년부터 2017년까지 생물학과에 입학한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한 자료임)

Source: M.Archer. 과학저널 ‘Evolution: Education and Outreach’ 게재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