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3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5 m/s S
H24 • L21
Wed
21 C
Thu
22 C
Fri
18 C
Sat
21 C
Sun
21 C
Home정치자유당 지지도 하락 속, 또 다시 ‘당권 대결’ 벌어져

자유당 지지도 하락 속, 또 다시 ‘당권 대결’ 벌어져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총리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 자유당에 대한 유권자 지지도 하락이 이어지면서 피터 더튼 전 내무부 장관이 당권에 도전, 금주 화요일(21일) 실시된 집권 자유당 당권 표결에서 턴불 총리는 48표로 간신히 더튼 전 장관의 도전(35표 획득)을 막아냈다. 사진은 ‘페어팩스-입소스’의 8월 조사에서 나타난 양당선호도. 페어팩스 미디어 뉴스 동영상 캡쳐.]

턴불 총리 리더십 위태’… 더튼과의 대표직 표 대결서 간신히 앞서

20167월 총선 이후 지지도 지속 하락더튼 장관, 재도전 피력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연방 총리의 지지도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당내에서도 그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당권 대결이 벌어졌다.

피터 더튼(Peter Dutton) 전 내무부 장관의 도전으로 금주 화요일(21일) 진행된 자유당 당권 표결에서 턴불 총리는 48표를 획득, 35표를 얻은 더튼 전 장관에 겨우 7표 앞선 차이로 간신히 당 대표 자리를 지켜냈다.

하지만 더튼 전 장관은 자신이 “차기 총선에서 자유당을 이끌 최 적임자”라고 자신하며 당권 재도전 의지를 감추지 않았다. 그는 주요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빌 쇼튼(Bill Shorten) 노동당 대표가 호주 연방총리가 되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는 것이며 자유당의 재집권”이라면서, “당내 지지 의원만 확보되면 2차 도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가장 최근의 자유당 내 당권 대결은 지난 2015년 토니 애보트(Tony Abbott) 대표 당시, 그의 인기 하락을 틈 타 당시 통신부 장관이었던 말콤 턴불이 대표직에 도전, 표결(2015년 9월14일)을 통해 54 대 44표로 애보트 대표(당시 집권 정부 총리)를 밀어내고 새 대표에 오르면서 집권 여당으로 총리에 취임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당권 표결에 앞서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와 입소스(Ipsos)의 8월 3주 여론조사 결과, 1차 투표 선호도(Primary vote)에서 자유-국민 연립(Coalition)의 지지도는 39%에서 33%로 급락, 올해 초 이후 최악의 결과를 보였다.

양당 선호도(Two-party preferred)에서도 연립과 노동당은 각각 45%, 55%의 지지도로 여전히 노동당 우세로 나타냈다. 금주 월요일(21일) 이를 보도한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이번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내년 5월로 예정된 연방 총선에서 자유-국민 연립은 20석 이상의 의석을 잃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립당 지지도 하락은 에너지 정책 변경과 턴불 총리의 흔들리는 리더십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턴불 총리가 밝힌 새 에너지 정책 변경안인 ‘National Energy Guarantee’(NEG)는 지구온도 상승을 낮추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자 서명한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정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량을 법제화하고, 기본 에너지 소비자 가격을 책정해 에너지 생산 및 판매회사들이 소비자에게 바가지 요금을 씌우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연립당 내에서도 일부 이에 대한 반대의견이 나오고 있는 탓이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NEG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54%가 ‘찬성한다’고 답변했으며, 22%가 ‘반대’, 나머지 24%는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이 가운데 이 에너지 정책에 ‘적극 찬성한다’는 의견은 연립당 지지자들 중에서 가장 많이(64%)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노동당 지지자(59%), 녹색당 지지자(44%) 순이었다.

그러나 정부가 기후변화와 관련해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노력에 너무 소홀하다는 답변은 56%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총리 선호도 부문에서도 턴불 총리와 쇼튼 대표의 격차가 12%로, 지난해 5월 이후 가장 좁혀졌다. 턴불 총리의 개인 선호도는 지난달(55%)보다 떨어진 44%를 기록했으며 비선호도는 38%에서 46%로 올라 순지지도는 -2% 로 하락했다. 턴불 총리의 순지지도가 마이너스를 보인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소수 정당들의 지지도는 지난 달(15%)보다 4%포인트 오른 19%로 나타났으며 녹색당의 지지도 또한 12%에서 13%로 증가했다.

이번 조사는 8월15일부터 18일까지 호주 전역 유권자 1,2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2.9%다.

 

양당 선호도(Two Party Preferred)

(시기 : 자유-국민 연립 / 노동당)

-2013년 선거 당시 : 53.5% / 46.5%

-2016년 7월 선거 당시 : 50.4% / 49.6%

-2016년 11월 : 49% / 51%

-2017년 3월 : 44% / 56%

-2017년 5월 : 47% / 53%

-2017년 11월 : 47% / 53%

-2018년 4월 : 48% / 52%

-2018년 5얼 : 46% / 54%

-2018년 6월 : 47% / 53%

-2018년 7월 : 49% / 51%

-2018년 8월15-18일 조사 : 45% / 55%

Source: Fairfax/Ipsos poll(with 1201 respondents, Margin of error +/-2.9%)

 

1차 투표 선호도(PRIMARY VOTE)

-자유-국민 연립 : 33%

-노동당 : 35%

-녹색당 : 13%

-기타 정당 : 19%

Source: Fairfax/Ipsos poll(with 1201 respondents, Margin of error +/-2.9%)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