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N
H21 • L18
Wed
22 C
Thu
20 C
Fri
19 C
Sat
18 C
Sun
17 C
Home매거진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한 도시의 역사나 문화를 음미하기 위해서는 두 발로 걸어서 보는 것이 보다 꼼꼼하게 살필 수 있다. 여행 트렌드가 바뀌면서 각 도시마다 자연 경관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워킹 트레일을 조성하고 있어 그 자체만으로 하나의 관광상품이 되고 있다. 사진은 시드니 동부 본다이 비치(Bondi Beach)에서 쿠지(Coogee)를 잇는 해안 절벽 트레일인 Bondi to Coogee clifftop walk.]

시드니 뉴욕 런던 베를린 오클랜드 등 주요 도시들 워킹 트레일

 

특정 도시를 여행하면서 자동차를 이용한다면 도시 경관이나 자연 풍경을 놓치기 쉽다. 또한 도시의 역사나 문화를 음미하기 위해서는 두 발로 걸어서 보는 것이 보다 꼼꼼하게 살필 수 있다. 시드니만 해도 그렇다. 해안가에 자리한 이 도시는 빼어난 경관을 갖고 있지만 자동차를 타고 이동한다면 결코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도시민은 물론 해외여행자를 위해 의도적으로 조성해 놓은 트래킹 코스로 특정 도시를 즐기는 좋은 방법이다. 전세계 주요 도시에 마련된 빼어난 워킹 루트 10개를 추천한다.

The Bondi to Coogee clifftop walk, Sydney

시드니 동부에 자리한 해변 가운데 가장 유명한 것이 본다이 비치(Bondi beach)이며, 시드니사이더(Sydneysiders)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해변 중 하나가 쿠지 비치(Coogee beach)이다. 이 두 곳을 있는 산책로가 있다. 해안 바위 절벽을 끼고 이어진 ‘Bondi to Coogee clifftop walk’이다.

시드니 도심 인근에는 동부 왓슨스 베이(Watson’s Bay)에서 본다이(Bondi)까지 해안을 따라 이어지는 ‘Watson’s Bay to Bondi walk’, 북부 해안(north shore) 지역의 스핏 브릿지(Spit Bridge)에서 맨리(Manly)까지 가는 ‘Spit to Manly walk’, 원시를 연상케 하는 우거진 나무숲과 샛강(creek)을 가로지르는 ‘West Head to Resolute Beach walk’ 등 트레킹 코스들이 많다. 이 가운데 무리하지 않고 즐길 수 있으며 풍광 또한 가장 빼어난 것으로 꼽히는 코스가 본다이(Notts Avenue, Bondi에서 출발해 쿠지(Arden Street, Coogee)까지로 가는 해안 절벽길이다.

The High Line, New York

오늘날 도시 공원을 개발하는 데 있어 뉴욕의 ‘하이라인’(High Line)은 하나의 롤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뉴욕 맨해튼 웨스트사이드(West Side) 위, 2.3킬로미터 길이의 공중 녹지 겸 보행자 전용도로로, 애초 화물열차를 위한 기찻길이었으나 노선이 폐쇄되면서 이를 철거하는 대신 시민들을 위한 녹지 공간 및 산책로로 개발돼 맨해튼의 새로운 여행 명소가 되고 있다. 특히 이 도로를 단순한 산책로가 아닌 생태공원이자 다양한 문화 행사를 펼칠 수 있는 공간으로 디자인함으로써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본지 1284호 World’s 11 most amazing pedestrian walkways에서도 소개한 바 있다).

The Bloomingdale Trail, Chicago

뉴욕에 ‘하이라인’이 있다면 시카고(Chicago)에는 블루밍데일 트레일(Bloomingdale Trail)이 있다. 시카고의 유명한 로건 스퀘어(Logan Square)와 위커파크(Wicker Park), 벅스타운(Bucktown)을 지나는, 오래된 화물기차 라인을 공원으로 조성한 것이다. 지난 2015년, 4.3킬로미터 길이로 만들어진 이 공원은 시민들을 위한 산책로, 조깅코스 등이 잘 단장되어 있으나 뉴욕의 ‘하이라인’처럼 예술공간으로까지 비약되지는 못했다는 게 아쉽다.

The Thames Path, London

영국 남서부 글로스터셔(Gloucestershire) 주의 켐블(Kemble) 인근에서 런던 남동부 찰튼(Charlton)의 템즈 배리어(Thames Barrier)에 이르는 296킬로미터 길이의 국립 자연탐방로(National Trail)이며 약 128킬로미터는 런던을 통과한다. 이 도보 트레일이 맨 처음 제안된 것은 1948년이며, 1996년에서야 일반에 개방됐다. 이 긴 트레일은 여러 섹션으로 나누어져 자유롭게 선택해 걸을 수 있으며, 동부의 Thames Barrier, 런던 타워(Tower of London), 중심부의 런던 의사당을 지나는 코스는 런던 시민은 물론 해외여행자들이 반드시 들르는 코스이기도 하다.

The Mauerweg, Berlin

과거 동독과 서독을 갈라놓았던 베를린 장벽(Berlin Wall)은 많은 이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길다. 160킬로미터 길이로 서베를린(West Berlin)을 감쌌던 이 장벽이 무너진 뒤 벽이 세워졌던 이 경로는 이제 14개의 개별 섹션으로 만들어져 베를린 시민, 방문자를 위한 트래킹 코스가 됐다. 각 구간의 출발 및 도착 지점은 대중교통과 잘 연결되어 있으며 ‘Geschichtsmeile Berliner Mauer’(History Mile Berlin Wall)는이 장벽의 역사를 알려주는 야외 박물관 역할을 한다.

The Seawall, Vancouver

밴쿠버의 시월(Seawall)은 브리티시 콜롬비아(British Columbia) 주 밴쿠버 스탠리 파크(Stanly Park) 주변으로 해안 침식을 막기 위해 만든 석제 방조제로 보행자, 자전거 이용자, 롤러 브레이드 길로 유명하다. 전체 길이는 약 22킬로미터.

The Hong Kong Trail, Hong Kong

고층 건물들이 빼곡히 들어찬 홍콩은 전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도시 중 하나이다. 이런 홍콩에 ‘Hong Kong Trail’이라는 이름의 녹색 트레킹 코스가 있다는 것은 쉽게 상상이 되지 않는다. 홍콩 트레일(Hong Kong Trail)은 빅토리아 피크(Victoria Peak)에서 빅웨이브베이(Big Wave Bay)에 이르기까지 홍콩의 5개 섬을 연결하는 50킬로미터 길이의 코스이다. 매 0.5킬로미터마당 트레일 표지판이 잘 되어 있으며 녹색 숲에 하천과 폭포들이 있어 홍콩 주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산책로이다.

Platteklip Gorge, Cape Town

남아공의 케이프타운(Cape Town)은 많은 도시 산책로가 조성된 곳으로 유명하다. 이 가운데서도 도시민은 물론 해외여행자들에게 인기 있는 길은 테이블마운틴 국립공원(Table Mountain National Park)의 플래테클립 협곡(Platteklip Gorge) 코스이다. 테이블마운틴 정상으로 올라가는 2-3시간 코스로, 케이블카를 이용해 산 정상에 올랐다가 걸어 내려오면서 주변 경관을 즐기는 방법도 있다.

The Coast to Coast Walkway, Auckland

화이트마타 하버(Waitemata Harbour)에서 마누카(Manukau)까지, 오클랜드(Auckland)를 가로지르는 16킬로미터의 하이킹 코스로 오랜 역사를 가진 이 도시의 다양한 풍경을 즐길 수 있다. 도심에서 시작되는 이 코스는 알버트 파크(Albert Park)를 지나 이든 산(Mt Eden)의 화산 현장, 그리고 ‘One Tree Hill’로 이어진다.

Runyon Canyon, Los Angeles

루니언 캐니언 공원(Runyon Canyon Park)은 미 캘리포니아 주 산타모니카(Santa Monica) 산의 동쪽에 자리한 160에어커 넓이의 공원으로 자동차 통행이 금지된 루니언 캐니언 로드(Runyon Canyon Road) 주변으로 여러 트레킹 코스가 조성되어 있다. 헐리우드(Hollywood) 및 헐리우드 힐(Hollywood Hills) 주거 지역과 가까이 자리해 영화 등 연예계 유명 인사들과도 종종 마주칠 수 있다. 이 공원은 특히 애완견에게 관대해 애완견 목줄을 하지 않아도 되는 구역이 많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