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4 m/s SE
H21 • L21
Wed
19 C
Thu
22 C
Fri
24 C
Sat
21 C
Sun
21 C
Home매거진The world’s 10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women

The world’s 10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women

[지구촌 곳곳에서 벌이지는 정치적 분쟁과 내전으로 어린이와 여성이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다. 또한 일부 지역에서는 오랜 문화적 요인으로 인한 여성들에게 가해지는 성 폭력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

인도, 여성 성폭력 위험 1문화종교적 관행에서 오는 여성차별 심각

지구촌 곳곳에서 벌이지는 정치적 분쟁과 내전으로 인한 가장 큰 희생자는 어린이와 여성일 것이다. 게다가 오랜 문화적 요인으로 인한 여성들에게 가해지는 성폭력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여성 인권과 평등한 권리를 보장하려는 노력은 국제기구들이 앞장서 아주 오래 전부터 추진해 오고 있지만 지금도 전 세계 일부 국가에서는 차별과 폭력이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 세계 자선-사회기관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여성에게 가장 위험한 국가’를 조사한 결과 인도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는 글로벌 자선기구인 ‘Thomson Reuters Foundation’이 전 세계 전문가 550명의 여성문제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분석한 것으로, 최근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가 두 번째를 차지했으며 소말리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뒤를 이었다.

이 재단은 지난 2008년 캐나다의 정보서비스 대기업인 ‘톰슨’(The Thomson Corporations)이 영국 로이터 통신사를 인수, 회사명을 바꾼 톰슨 로이터(Thomson Reuters) 산하 자선기관이다.

이 조사는 ‘Thomson Reuters Foundation’이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진행해 온 것으로 아프가니스탄과 콩고민주공화국, 파키스탄, 인도, 소말리아는 여성들에게 가장 위험한 상위 국가에 계속 오르고 있다.

‘Thomson Reuters Foundation’은 193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의료-여성 경제력-전통적 관행-성폭력 및 일반적 폭력-인신매매 등의 분야에서 여성에게 가장 위험한 국가를 조사했다.

올해 설문은 지난 3월26일부터 5월4일 사이에 걸쳐 실시된 것으로, 특히 여성에게 가장 위험한 상위 10개 국가 리스트에 미국이 서방 국가 중에는 유일하게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1. 인도= 여성에 대한 집단 성폭력으로 악명을 떨친 국가이다. 델리의 한 버스 안에서 여학생이 수명의 남성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살해된 사건이 발생하면서 국가적 분노와 함께 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지만 이 극단적 사건 5년 후에도 여성 성폭력 발생 비율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특히 인도는 성폭행뿐 아니라 전통적 관행으로 성추행 또한 만연해 있으며, 여성 노동-성 노예-가정폭력-인신매매 또한 심각한 수준이다.

인도에서 발생된 여성 집단 성폭행 및 살해 사건은 전 세계 여성의 공분을 사고 있다. 성폭력 반대 시위를 벌이는 인도 여성들(사진).

2. 아프가니스탄= 전문가들은 탈레반(Taliban. 1994년 아프가니스탄 남부에서 결성된 무장 이슬람 정치 단체)의 등장 이후 17년이 지나면서 여성들은 끔찍한 상황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아프가니스탄은 폭력, 의료, 여성 경제력 부문에서 여성에게 가장 위험한 국가로 꼽혔다.

이슬람 무장 단체인 탈레반(Taliban) 등장 이후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의 삶은 더욱 힘겨워졌다.

3. 시리아= 내전 7년이 지나면서 여성에게 위험한 국가 세 번째에 올랐다. 의료, 폭력 부문에서는 두 번째 위험한 국가이며 성폭력 위험성은 미국과 함께 세 번째 위험 국가로 분류됐다.

내전 발생 7년이 지나면서 시리아는 국가 전체가 황폐해지고 있으며 여성에 대한 의료 지원, 성폭력 등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4. 소말리아= 1991년부터 내전에 시달려온 국가로 올해 ‘Thomson Reuters Foundation’ 조사에서 네 번째 위험 국가에 랭크됐다. 의료, 문화-역사적 관행 부문에서는 세 번째 위험한 나라였으며 여성 경제력은 다섯 번째의 위험한 상황으로 꼽혔다.

5. 사우디아라비아= 전반적으로 여성이 처한 다섯 번째 위험 국가로, 이는 보수적인 왕권통치 하에서 여성에 대한 차별에서 오는 것으로 특히 부동산 소유 권리 등 여성 경제력 부문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였다. 또한 종교적 관행으로 인한 여성 차별도 다섯 번째 위험 국가로 만든 요인이었다.

6. 파키스탄= 경제력 부문에서 가장 위험하며 여성 차별, 특히 ‘명예살인’(honour killing)이라 불리는 문화-종교-전통적 관행 등에서 네 번째 위험 국가로 꼽혔다. 여성에 대한 일반적 폭력(가정폭력 등)은 위험순위 다섯 번째에 해당됐다.

파키스탄의 여성 차별은 종교-문화적 요인에서 기인한다. ‘명예살인’ 철폐시위 현장(사진).

7. 콩고민주공화국= 1996년부터 본격화된 내전으로 파벌과 무법 상태가 계속되면서 유엔 전문가들은 일곱 번째 위험 국가로 지목했다. 여성 성폭력은 두 번째 위험국이며 그외 다른 네 가지 부분에서는 각 일곱 번째와 아홉 번째 수준이었다.

8. 예멘= 현재 예멘은 가장 심각한 내전 국가 중 하나로 떠올랐다. 무슬림 내 서로 다른 종파의 정치 집단이 분쟁을 이어가고, 여기에 외세까지 개입하면서 예멘은 인도주의적 지원이 가장 시급한 국가가 됐다. 현재 2천200만 국민이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고 있다.

9. 나이지리아= 국제 인권단체들은 보코하람(Boko Haram) 무장단체와의 전투가 수년째 이어지면서 정부군의 무자비한 고문과 여성 강간, 일반인 살해가 자행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인신매매 부문에서는 러시아와 함께 네 번째 위험 국가로 꼽혔다. 전통적 관행으로 인해 여성이 처한 위험 상황은 여섯 번째에 랭크됐다.

2002년 결성된 나이지리아의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조직 보코하람의 기(旗)와 병사들.

10. 미국= 성폭력, 강제 성추행, 강압적 성폭행 등에서 시리아와 함께 열 번째 위험 국가로 지목됐다. 여성들의 성 추행 문제를 공유하자는 취지로 시작된 ‘미투 캠페인’(#MeToo campaign)은 시작과 함께 순식간에 수천 명의 여성이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다.

헐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웨인스타인의 오랜 성추행이 폭로되면서 피해 여성들의 적극적인 폭로로 이어진 “나도 당했다”는 뜻의 ‘#me too” 캠페인은 전 세계 여성들에게 폭넓은 공감을 얻고 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No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