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1%
wind: 2 m/s WNW
H19 • L18
Fri
21 C
Sat
23 C
Sun
15 C
Mon
15 C
Tue
16 C

한인 온라인 커뮤니티로 잘 알려진 호주나라가 로봇 사업으로 사업분야를 넓혔다. 호주나라의 로봇 사업분야의 브랜드명은 JnS Robotics 로 해당분야에는 기존 호주나라 브랜드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고, 호주인들에게 더 어필할 수 있는 브랜드로 다가간다는 방침이다. JnS Robotics 가 첫 수입을 하게된 로봇은 레스토랑을 위한 서빙 로봇으로 한국의 유명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질문: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a lawyer and God? 변호인을 내세워 진행하는 민사소송 경우 고소취지를 막론하고 소송인들에게는 무조건 법률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그리고 고소 내용과 상관없이 패자는 무조건 승자의 법률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책임이 따르게 되기에 애보다 배꼽이 큰 엉뚱한 상황이 발생할수도 있다.  피고에게서 돈을 받아내야 겠노라

먼 바다를 항해하다 보면 쨍쨍한 햇빛에 갈증도 나고 폭풍을 만나 배가 흔들리기도 하네 서로의 손을 잡고 가슴으로 뜨거워지는 사랑의 노래를 부르면 앞이 보이지 않는 비바람에도 거친 바다를 헤쳐가리 갈매기가 나르는 길을 같이 가면서 남은 여정을 힘겨워 말고 헤아려 뒤 돌아 온 날을 거울삼아 다른 사람의 등대가 되리라 혼자서는 가지 못할 항해에 함께 헤쳐 나가면 세찬 바람에도 고요하고 푸른 나무들이 기다리는 섬에 닿을

코리안푸드(대표 김성준)가 지난 8월 초 호주내 한인 식품업계 최초로 FSSC 22000 (Food Safety System Certification, 식품안전 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했다. 코리아김치, 코리아찬, 양념재료 및 비건제품까지 제품 30여종을 생산하는 코리안푸드는 이번 인증을 통해 국제적인 수준의 식품안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받았다. 이로써 호주내 유통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식품회사로

호주-뉴질랜드 일단 일방향 ‘안전여행구역’ 설치 - 10월 16일부터 호주-뉴질랜드간 안전여행구역(Safe Travel Zone)이 설치되어 뉴질랜드에서 호주를 방문할 때 의무 호텔격리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호주에서는 당분간 NSW와 북부준주만 호-뉴 ‘안전여행구역’에 참여하며 호주인의 뉴질랜드 방문은 계속 제한되기 때문에 진정한 여행 ‘버블’이라고 부르기에는 한참 모자라다. 마이클 맥코맥 연방 부총리는 2일

6일 저녁 조쉬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이 모두가 고대하는 예산 연설을 했지만 ‘사업체(business)’가 수십차례, ‘위기(crisis)’는 15차례 정도 언급되는 동안 ‘빈곤(poverty)’는 단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았다. 호주인 8명 중 1명이 빈곤선 이하 생활을 하고 [caption id="attachment_18201" align="alignnone" width="643"] 출처: ANU, Centre for Social Research and Methods[/caption] 있지만, 정부에서 ‘빈곤’을 많이 언급하지

정부, 중도연맹 지지 확보 연방정부가 대학 등록금 지원 변경안에 대한 남호주 소수정당인 중도연맹(Centre Alliance) 지지를 확보해 상원 통과가 확실해졌다. 대학 부문 개편은 특정 전공과목에 대한 정부 지원을 전면 개편하기 때문에 이번 세대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할 수 있다. 댄 티헌 교육부 장관은 현재의 정부 지원 방식은 인문학과

푸짐한 감세 예산에는 주로 2022년 중반에 계획된 소득세 감면을 앞당기는 방식으로 대부분 노동자에 대한 감세가 포함되어 있다. 소득이 4만 5,000달러와 9만 달러 사이인 경우 중저소득층 세금공제(LMITO)로 인해 지난 몇 년간 소득세에서 1,080달러 정도 아낄 수 있었다. 세금공제는 정부 감세 2단계가 시행되면서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정부는 감세를 앞당기면서도 세금공제는

공식 서면 계약이 있는 가족용 별채에 대한 양도소득세가 면제된다. 정부는 올해 예산에서 “노인, 장애인과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공식 서면 계약서가 있는 경우 별채(granny flat)에 대해 양도소득세(CGT) 면제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별채 거주를 공식적인 법 구속력이 있는 계약으로 하는데 가족들에게 핵심 장애물은 세금 문제라고 판단했다. 상당한 CGT 의무

올해 연방 예산에서 정부는 건설과 주택 부문을 지원하기 위해 첫 주택 구매자 대상 정부 지원과 구매 가능한 주택 건설용 대출에 방점을 찍었다. 조쉬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이 6일 발표한 연방 예산 가운데 주택과 관련된 몇 안 되는 조처 중 한 가지가 내 집 마련 대출 보증금 제도 연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