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3%
wind: 7 m/s W
H11 • L9
Sun
14 C
Mon
15 C
Tue
16 C
Wed
17 C
Thu
21 C
Home20209월 (Page 2)

“저 정말 억울해요!” 호소하는 사람들이 종종있다.  그런 모든 이가 맞는것은 아니나 모두에게 그럴때가 있다.  그런데 COVID-19 기간중 유난히 억울하다는 문의가 잦았다. “무단해고를 당했어요.”  “직장에서 성희롱을 당했어요.”  “나더러 김치래요.”  언제부터 김치가 인종차별용 경멸적 호칭으로 전락했었나.  유럽이민자들이 Wog로 불렸듯이 한국사람들은 칭 이나 잽으로 싸잡혀 차별당했었는데.  언제는 호주인이 김치를

퀸즈랜드가  25일부터 ACT에 대해 주 경계를 다시 열며 10월 1일부터는  NSW 주 경계 지역 이동 가능지역이 확대된다. 18일 아나스타샤 팔라셰 퀸즈랜드 주총리는 9월 25일 오전 1시부터 ACT에 대해 주 경계를 연다고 밝혔다. 주 경계 재개방은 18일부터 25일까지 ACT에 신규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ACT에서는 7월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퀸즈랜드 주 경계 규제 완화로 NSW주 지방 주민이 스트레스를 덜 받게 됐다며 QLD주정부 발표를 환영했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NSW주의 현재 상태를 고려해 “퀸즈랜드 주 정부가 전체 주경계(봉쇄)를 내릴 때”라며 전면적인 주 경계 재개방을 요구했다. NSW주총리는 “언제나 또 다른 집단 발생이 일어나는데 며칠밖에 걸리지 않으며

목련꽃을 들여다보면 書瑛강애나 하얀 종이 울리네요. 바람결에 들리는 종소리 낮은 알토라죠? 알토종이 밤이슬에 취해서 비틀거리네요. 바람결에 노래가 깔리고 구름 속에서도 노랫소리는 무지개로 뜨고요 예쁜 날개를 달은 원앙새 한 쌍이 폭죽을 터트리고 있어요. 오늘의 신부가 하얀 꽃신을 신고 향기 따라 길을 나섭니다. 보세요,저 하얀 울림 속의 촛불을요. [시크릿 가든 전문]   [caption id="attachment_18104" align="alignnone" width="1365"] 강애나 시와 함께[/caption]

NSW주 신규확진자가 11일 이후 계속 10명 이하를 기록해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총 51명으로 이 가운데 해외 귀국자 25명과 빅토리아주 방문 NSW 주민 1명은 호텔 격리 중 확진되었으며 2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나 집단발병과 관련되어 있고, 깜깜이 확진자는 3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기존 확진자나 집단 발병 관련 신규 확진자 중 접촉자

퀸즈랜드내 코로나19 확산이 모두 방역망 내에서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전 8시부터 골드 코스트와 달링 다운스 규제가 완화된다. 이에 따라 가정내와 야외에서 30명까지 모임이 허용되며 병원 방문객도 허용된다. 병원에서는 방문객에게 개인보호장구(PPE) 착용을 요구할 수있다. 노인요양시설에서는 준비가 된 경우 방문자를 받을 수 있다. 퀸즈랜드에서는 16일 기준 1주일 중

퀸즈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교도소 재소자 수천명이 10월 주총선에서 선거권자로서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올해 1월 발효된 법개정 전 퀸즈랜드 재소자 투표법은 호주에서 가장 제한적으로, 재소자는 주총선이나 지방의회 선거 참여가 금지되어 있었다. 이제 3년 미만 형 복역 재소자는 퀸즈랜드주 지도자를 선출하고 자신들의 미래를 규정할 문제에 대해 발언권을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아시아인은 물론 브리즈번 아프리카계 주민에 대한 인종차별 사례가 SNS와 언론을 통해 전해지는 가운데 퀸즈랜드 지역사회 단체가 인종차별에 대한 법적 보호 강화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퀸즈랜드 무슬림, 중국인, 유대인, 시크교, 태평양제도를 포함 20여 개 퀸즈랜드 지역사회단체 연합기구인 Cohesive Communities Coalition (통합사회연합)은 주내 다양한 인종과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많은 호주인이 더 저렴한 임대주택을 찾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격비교 사이트인 파인더가 호주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명 중 1명인 20%가 올해 이사를 했거나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호주인 380만 명이 코로나19 이전 거주지에서 짐을 싸서 떠난다는 뜻이다. 또한 임차인의 31%가 이사했거나 이사를 고려하고

호주 내 중국 투자가 2018년 48억 달러에서 2019년 25억 달러로 거의 반토막났다. 호주국립대 호주 내 중국투자 (Chinese Investment in Australia, CHIIA) 데이터베이스에서 발표한 새 자료에 따르면 호주 내 중국 투자는 2016년 158억 달러로 최고치에 이른 후 3년 연속 하락해 2018년과 2019년 사이에는 47% 이상 감소했다. CHIIA 데이터베이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