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61%
wind: 1 m/s NNE
H10 • L8
Sat
10 C
Sun
14 C
Mon
13 C
Tue
13 C
Wed
14 C

식당내 손님 인원수 확대를 발표하면서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이번 규제완화가 수천개 일자리를 안전하게 돌아오게 하는 것이라며 “전문 보건 자문에 따라 결정을 내렸으며, 사업체와 고객 모두 엄격한 규칙과 지침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당, 카페, 펍, 클럽에서 모든 손님은 좌석에 앉아야 하며 10명이 넘는 예약은 받을 수

연방정부가 코로나19 복구 계획의 일환으로 총정부 예산 약 66억 달러가 투입되는 직업교육 체계의 전면적 개혁과 최저임금제도 개편을 예고했다.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는 26일 전국내각회의 후 호주언론클럽 연설을 통해 직업교육(Vocational Education and Training, VET) 체계가 경제계의 기술필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은 대수술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총리는 “현재 주정부와

최저임금, 임시직 포함 5개 부문 실무위원회 구성스콧 모리슨 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한가지 축으로 노사관계제도 개편 의지를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26일 호주언론클럽 연설에서 크리스찬 포터 법무장관 겸 노사관계장관이 “즉시 호주 노사관계제도… 실제 개혁 안건 계획을 세우기 위해 고용주, 산업단체, 직원대표, 정부를 한 자리에

NSW주 공립학교 학생이 모두 등교수업을 시작한 다음 날인 26일 시드니 동부 사립학교 두 곳에서 학생 확진환자가 발생해 두 학교가 모두 집중청소를 위해 임시 폐쇄됐다. 웨이블리 컬리지(Waverley College)는 7학년 학생 부모가 학생이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학교에 통보한 후 상급캠퍼스에서 학생 1100명을 귀가 조처했다. 26일 오전 10시 직전

6월 1일부터 NSW주내 여행이 허용되며 미술관, 도서관, 박물관도 문을 연다. 20일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와 존 바릴라로 부총리는 NSW주민이 6월 1일부터 시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을 지키는 한 주내 여행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휴가 여행 제한을 해제해 모두가 필요한 휴식을 가질 수 있고, 중소사업체와 관광 산업이

주 교육부 등교 안하면 결석처리 경고 NSW주 학교가 5월 25일부터 전면 등교수업을 실시하면서 사라 미첼 주교육부 장관은 학생이 등교하지 않는 경우 결석으로 처리하겠다고 학부모들에게 경고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전면 대면교수와 학습 복귀가 유치부부터 12학년까지 NSW주 모든 학생의 교육적 발전을 위해 핵심적이라고 강조했다. 주총리는 단계적 등교수업을 시작하면서 “학교공동체에서

호주국경 봉쇄와 이에 따른 유학생 손실이 호주 대학 재정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노조는 연방정부가 일자리지킴 보조금을 시작으로 대학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대학별로 유학생 손실로 인한 타격의 정도는 다르지만 호주 전체적으로 수익이 올해 30억 달러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일자리 최대 2만 1000개

다음은 유제품? – 철광석은 양국에 핵심으로 규제 없을 것 중국이 18일 호주산 보리에 80%가 넘는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상무부는 호주산 보리에 대한 관세부과 경고 후 1주일 여만인 18일 밤 이를 실행에 옮겼다. 19일부터 중국은 호주산 보리에 총 80.5%에 달하는 반덤핑 및 반보조금 관세를 적용한다. 중국은 호주의

백미(白米)의 독백나는 오래 전에 주인 여자를 따라 호주로 이민을 왔다. 어느 날 그녀는 한국인은 밥이면 다 통한다는 내용의 카톡을 받았다. 어찌 그리 재치 있는 표현과 디테일을 잘 설명했는지 감탄스럽다.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것 같다. ‘밥’은 한국인의 많은 정서를 포함하고 있는 일반 명사이다.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