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4 m/s NW
H13 • L10
Fri
14 C
Sat
15 C
Sun
16 C
Mon
17 C
Tue
11 C
Home20204월 (Page 4)

전문가들, “재택근무 경험으로 기존의 업무 관행 바뀔 것” 진단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을 막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기업들이 직원의 재택근무를 권장하면서, 이를 계기로 호주인들의 업무 방식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진정되면 많은 기업들이 기존의 업무관행을 다시 검토할 것으로 내다봤다.그 동안 재택근무에 대해서는

등록자 대비 32.3%, 선거권자 대비 2.2% 제21대 대한민국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재외투표에서 선거권자 대비 시드니총영사관 투표율은 4년 전에 비해 다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재외투표가 마감된 가운데, 시드니 총영사관에 따르면 21대 국선 선거권자 수는 6만6,576명이었으며 이중 4,436명이 등록, 등록자 대비 투표율은 32.3%였다. 이는 20대 국선(2016년 4월 13일, 53.6%)에 비해

부동산 분석회사 ‘코어로직’ 보고서, “당분간 수익 감소 불가피”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사태가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지만 아직은 큰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3월) 호주 대부분 도시의 주택가격이 성장(평균 0.7%)을 이어간 것이다.부동산 분석회사 ‘코어로직’(CoreLogic)이 이달 초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주택가격은 성장세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주택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선

이달 첫주(4일) 경매, 시드니 39.4%-멜번 30.5% 낙찰률 기록 매년 4월 첫 주 시드니 경매는 가장 많은 매물이 등록되어 보통 ‘슈퍼 토요일’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지만 지난 3월 마지막 주부터 공개 경매가 금지되면서 애초 예정됐던 상당수의 매물이 당사자 간 직접 거래(private treaty)로 전환됐다.3월 말 온라인 경매가 시작된 첫

병원-직장-쇼핑-학교 등 제외, 최대 1만1천 달러 벌금 및 징역형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셧다운(shutdown) 조치가 보다 강화되는 가운데 NSW 주가 호주 전역에서 가장 엄격한 이동통제 규정을 발표했다.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kadys Berejiklian) NSW 총리는 금주 화요일(31일) NSW 주의 새로운 이동통제 규정을 발표하면서 이를 어기는 경우 최대 1만1천 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