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overcast clouds
Sydney
humidity: 90%
wind: 1 m/s WNW
H19 • L18
Sun
15 C
Mon
22 C
Tue
21 C
Wed
18 C
Thu
15 C
Home20204월 (Page 3)

핀란드 ‘Aalto University’ 연구팀, 시뮬레이션 통해 확인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을 피하는 한 가지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실내 공간에 있지 않는 것이 좋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가 제시됐다. 최근 한 대학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고 쉽게 실내 공간에서 퍼져나가는지를 보여주는 시뮬레이션을 공개했다.이 시뮬레이션은, 누군가 슈퍼마켓의 한 통로에서

호주기독교대학,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가정의 달’ 특강 마련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차단 일환으로 사회적인 교류가 제한됨으로써 우울감을 겪기 쉬운 때이다. 또 가족들이 함께 있다 보니 불화가 생기기도 쉽고 불투명한 미래로 인한 불안감도 높아지는 시기이다. 이런 이들에게 권할 만한 소중한 시간이 마련된다. 호주기독교대학이 ‘가정의 달’(5월)을 기해 현

초기 경미한 질병 징후 일반적, 감기 증상으로 보이나 주요 차이는 ‘발열’ 4월 들어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감염자가 전 세계적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바이러스가 불과 석 달여 만에 지구촌 100만 명 이상을 감염시키고 5만 명 넘는 사망자를 발생시킨 것이다. 현재 각국별로 치료제

제임스쿡대학교 전염병 학자, 중국 내 발생 환자 데이터 분석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발병에 대한 호주의 대처에서 당국이 중점을 둔 것 가운데 하나는 고령자를 보호하는 것이었다. 이는 질병에 대한 예측 결과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80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13%가 사망하고 18%는 집중 치료를 받아야 할 것이라는 추정에 기반한다.하지만

연방정부의 일반적 제한 규정, 각 주에 따라 보다 엄격히 적용하기도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감염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이를 차단하기 위한 연방정부의 제한 조치들이 나오고 있다. 현재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2인 이상의 모임을 제한하는 3단계 ‘Coronavirus shutdown’을 내놓은 상황이며, 이보다 엄격하게 일상적 활동을 제한하는 4단계 조치도 배제하기 어렵다.연방정부의 조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