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1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87%
wind: 6 m/s SW
H12 • L10
Tue
14 C
Wed
17 C
Thu
19 C
Fri
16 C
Sat
15 C

1월말부터 창궐하기 시작한 ‘COVID-19’가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급기야 3월12일 세계 보건기구(WHO)가 ‘COVID-19 PANDEMIC’ 선언을 했습니다. 여러모로 건강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 그리고 나아가 경제적 타격까지 참으로 어려운 시기입니다. 호주동포사회의 협력과 나눔의 실천이 절실합니다.   COVID-19 PANDEMIC 선언으로 세계적 대유행 상태에 들어섰으며, 이는 세계모든 나라가 국제적 공동대응에 힘써야 한다는

호주정부가 26일 코로나19 접촉자 추적용 앱 COVDSafe를 출시했다. COVIDSafe는 출시된지 하루만에 200만명이 넘는 호주인이 다운로드했으며 29일 오전 기준 280만명이 다운로드해 등록했다. COVIDSafe 앱은 주와 준주 보건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에게 접촉 사실을 통지하는 작업 속도를 높여 지역사회에서 바이러스 전파를 빨리 막는 역할을 하게

NSW주가 5월 1일부터 코로나19 규제 완화를 시작해 친지의 집을 방문할 수 있게 된다. 5월 1일부터 성인 2명, 자녀가 있는 경우에는 자녀까지 친지의 집을 방문할 수 있다. 성인 2명이 친인척 관계일 필요는 없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28일 규제 완화를 발표하면서 “간호와 의학적 이유’로 집에서 나갈 수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규제를 완화할 날이 머지않은 것으로 보인다.모리슨 총리는 29일 호주가 코로나19에서 안전한 경제로 “돌아가는 길”에 있으며 이에 성공하면 규제를 곧 완화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총리는 26일 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추적 앱인 COVIDSafe가 규제 해제에 가장 중요한 도구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총리는 29일 오전

딜로이트 관리인 ‘정리해고 계획 없어 호주 버진(Virgin Australia)이 코로나19 여파로 임의관리절차(voluntary administration)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관리인은 그러나 당장 대규모 정리해고는 시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의 임의관리 절차는 채무자 회사의 이사(또는 채무자의 실질적인 전 재산에 대한 담보부채권자 / 청산인)가 법정 자격을 갖춘 관리인을 선임함으로써 개시된다. 도산상태에 있거나 도산상태가 될

2학기 3째주부터 NSW 학교가 2학기 단계적으로 교실 수업으로 전환된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와 사라 미첼 교육·유아학습장관은 21일 NSW주 공립학교 학생이 2학기 3주차에 대면학습으로 점차적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의료전문가는 학교를 계속 열어야 한다고 권고한다며 학부모, 교사, 학생은 학교가 안전한 장소라는 것을 확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총리는 “1학기 말에

선택수술 재개 – 노인요양시설 폐쇄해선 안되 스콧 모리슨 총리는 21일 전국내각 회의 직후 이제 호주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에 들어섰다며 선택수술 재개를 발표했다. 그러나 ‘외출금지’를 포함한 규제는 4주간 지속된다. 호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꺽이는 가운데 기준 규제는 유지되지만 선택수술은 일부 재개된다. 21일 스콧 모리슨 총리는 브렌든 머피

온라인-오프라인 청원 착수…한인회 등 주요 단체 동참 “납세 임시 체류자들, 코로나 19 부양책 적용돼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의는 호주협의회와 더불어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재정 문제에 직면한 한국 출신 워홀러 및 유학생 등 임시체류자들에 대한 호주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을 촉구하는 캠페인에 본격 착수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비자신청서 코로나19 관련 진단서 제출해야 13일부터 호주국적자가 한국을 방문하려면 사전에 비자(사증)를 신청해야 한다. 고국 정부는 9일 대한민국 국민에 대하여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에 대해 사증면제 조치를 잠정적으로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한국은 호주인에 대해 무사증입국을 허용해 왔으나 이번 조처로 호주 국적자가 한국을 방문하려면 사전에 사증을 신청, 발급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