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6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4%
wind: 5 m/s NNE
H29 • L24
Fri
21 C
Sat
31 C
Sun
34 C
Mon
19 C
Tue
23 C
Home2020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재외동포 차세대 및 외국인 대상 한국어·한국문화 교육 지원을 위해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과 10월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 김채영 교육사업부장, 세종학당재단 강현화 이사장, 윤문원 사무총장, 최윤정 학당지원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스터디코리안, 누리-세종학당, 온라인 세종학당 내 온라인 교육 자료 공유를 위한 공동

여러분의 부동산 컨시어지, 호주 부동산 전문가 오리온 스타 프로퍼티의 윤선희입니다. 저희 오리온 스타 프로퍼티에서는 오래전부터 다른 주의 부동산 매물을 취급하고 있었고, 직접 가서 부동산 세미나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시드니의 부동산 가격이 오르면 오를수록 반대급부로 다른 주의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올라갑니다. 호주 정부에서도 이민정책을 펼칠때 지나치게 NSW의 시드니에만 모든

유닛 임대료는 6년만에 최저 시드니 중간 및 외곽 지역과 넓은 주택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시드니 주택 중간 임대료가 540달러로 전분기 대비 주당 10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발표된 도메인 9월 분기 임대 보고서(Domain Rent Report)에 따르면 시드니 침실 4개 주택 중간 임대료는 주당 630달러로 9월 분기에 걸쳐

빅토리아주에서 신규확진자 6명이 발생한 10월 14일 이후 1주일 이상 1일 신규확진자 수가 5명을 밑돌고 있다. 21일 신규확진자는 3명이며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21일 언론브리핑에서 앤드류스 주 총리는 20일 발생한 재양성 사례에 대해 많은 주의를 전제로 재감염으로 간주한다고 확인했다. 전날 주 총리는 지난 7월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재양성 판정을

최근 이러한 신규확진자 추세는 지난 두 달간 호주에서 코로나19 수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었던 멜번에서 코로나19 발생이 제대로 통제되고 있다는 대단한 결과이다. 대니얼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20일 빅토리아주가 이번 주말 추가 개방에 대한 상당히 중요한 발표가 가능할 정도로 좋은 입장”이라고 밝혔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19일 기사에서 NSW-VIC 주경계가 한 달

호주 연방경찰(AFP)이30년 동안 놀린 나대지 매입에 혈세로 공시지가 10배 이상을 지불한 ‘레핑턴 삼각지 (Leppington Triangle) 매입 스캔들’ 수사에 착수했다. 연방 감사관은 지난달 21일 자유당 기부 회사에서 소유한 부지에 정상 가격보다 2억 6,700만 달러를 더 지불한 신규 서부 시드니 공항 부지 인근 토지 매입을 가차 없이 비판하는

남호주정부가 뉴질랜드 여행자가 도착한 후 20일 뉴질랜드 여행자에게 문을 연다고 발표했다. 그랜트 스티븐스 남호주 경찰청장은 또한 남호주가 빅토리아주와 주 경계 봉쇄를 일부 완화하고 지방 주 경계 지역에서 이동을 더 자유롭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애들레이드 공항에 기대하지 않았던 뉴질랜드 여행자 5명이 도착해 자비로 호텔 격리에 처해졌다는

호주와 뉴질랜드 정부의 협약으로 지난 16일부터 뉴사우스웨일스와 노던 테리토리가 뉴질랜드인에 문을 열었다. 그러나 뉴질랜드인이 호주 2개 지역에 방문할 수 있도록 허가한 호주-뉴질랜드 여행 ‘버블’ 조처는 여행객은 물론 주 정부에도 큰 혼선을 야기하고 있다. 버블이 실시된 첫날인 16일 금요일 시드니 공항에 첫 항공기 3대가 도착했다. 이날 도착한 여행객

Question: Why are lawyers like nuclear weapons? 1972-1974 일본 다나카 총리와 그의 뒤를 이은 미키 총리를 가르켜 낚시왕과 조수라는 유치한 말장난이 유행했던 적이 있었다.  미끼는 무언가를 꾀어내는 물건으로 영어로는 Bait 라고 하며 천연미끼와 인조미끼로 크게 두 종류가 있는데 인조미끼를 영어로 Lure 라 부른다. Lure 는 미끼 뿐

배꼽참외를 먹다가내 배꼽을 보니 꼭 톨스토이 얼굴 같은 거라어릴 적 쓸어주는 할머니 손길배꼽에서 아픔이 울었던 거라할머니는 가셨어도따듯한 사랑은 내 몸 안에 열꽃으로 피어있고그때 그 손길이 저승에서 채화되고 있을 건가간혹 못생긴 톨스토이를 쓰다듬으며 아팠던 배를 보면할머니 온기가 모락모락 쑥 향으로 퍼져오는 거라그 향기 차곡차곡 슬픔과 그리움으로기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