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61%
wind: 1 m/s NNE
H10 • L8
Sat
10 C
Sun
14 C
Mon
13 C
Tue
13 C
Wed
14 C
Home2020

규제 어길 시, 1만 1000달러 이하 벌금, 6개월 이하 징역   멜번 코로나19 위험지역 주민은 NSW주 방문이 금지되며 이를 어길 경우 1만 1000달러 이하 벌금과 6개월 이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브래드 해자드 NSW주 보건장관은 집단발병 지역 주민이 NSW주 공중보건 명령을 어기고 NSW를 방문하려고 하는 경우 엄한 벌금형을

주정부, 구체적인 위반 내용 밝히지 않아…   대니얼 앤드류스 빅토리아주총리는 10개 우편번호 지역에 대한 외출 규제를 발표하면서 해외 귀국자가 격리된 호텔 방역 위반을 이유로 꼽았다. 유전자 검사 따라가니 격리호텔 직원으로 주총리는 유전자 검사결과 많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해외 귀국자가 격리되어 있는 호텔 직원과 연관되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5월 말과

NSW 주정부 의뢰 연방 재정관계 보고서 초안 발표   NSW주 재무장관이 연방재정관계를 검토하도록 의뢰한 전문가 검토 패널 보고서 초안에서 인지세를 철폐하고 대신 GST 요율을 인상하거나 GST 적용 범위를 신선식품, 보건, 보육, 교육까지 확대할 것을 권고했다. NSW정부의 연방재정관계검토 보고서 초안(Draft Report of the NSW Government’s Federal Financial Relations Review,

빅토리아주 총리 "빅토리아, 상당한 COVID-19 지역사회 전파 겪고 있어"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가 급증한 지역에는 보건당국에서 집집마다 방문해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멜번 광역지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으로 멜번 북부 10개 우편번호 지역이 봉쇄된다. 해당 지역 거주민은 식료품 쇼핑, 진료나 간호, 운동, 등교나 출근 등 4가지 목적 이외에는 외출이

연방정부 대학 학비 지원 전면개편   대학에서 교육학과 간호학, 영문학을 전공하는 학생 부담 학비는 약 반으로 줄지만 인문대는 두 배 이상 껑충 뛴다. 댄 티헌 연방 교육부 장관은 19일 호주언론클럽 연설에서 “취업에 준비된 졸업생”을 배출하기 위해 고등교육 전면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2023년까지 연방정부는 국내 학생 정원을 3만

“호주 시드니 Covid-19 한인동포사회 비상대책위원회 1차 활동 중간점검 이후 혹시 다시 올 2차 코로나 19 위기에 대비하겠다”   지난 6월 22일 월요일 오전 11시 30분 Covin-19 한인 동포사회 비상대책위원회 기자 간담회가 호주시드니한인회관 회의실에서 이루어졌다. 당일 행사는 비상대책위원회 공동 위원장 윤광홍 (시드니 한인회장), 강인호 (재호주 대한체육회 캔버라 지회장)의

멜번 왕래 자제 부탁… 주경계 폐쇄는 고려 안 해   빅토리아주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진정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NSW주정부가 시드니와 멜번 주민간 왕래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빅토리아주 지역사회 전파가 “경종”을 울리는 것으로 빅토리아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NSW주민은 “재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총리는 23일에는 위험지역

호주 전역에 거주하는 유학생 60만명이 호주 도시의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기 때문에 호주 대학부문 유학생 숫자가 빠르게 반등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빅토리아대학교 교육정책 연구기관인 미쳴연구소는 유학생 거주지역을 분석해 이들이 지역경제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냈다. 분석 결과 많은 지역에서 유학생이 거주인구의 30% 이상을

국내 경계 봉쇄 먼저 풀어야 연방정부가 7월부터 “소규모 단계적으로 통제된 시범” 기준으로 유학생 입국을 허용한다. 호주 유학사업은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한 호주입국 금지로 사상 유례없는 타격을 입었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12일 전국내각 회의 후 “특정 기관”에 대한 “사전 승인된 계획” 하에서만 유학생이 호주에 입국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장기체류 취업, 사업, 투자 비자 및 특정 국가 대상 단계별 입국 먼저 호주내 코로나19 규제가 7월 전면 해제를 앞두고 있지만 호주 국경은 내년까지 빗장이 굳게 닫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이먼 버밍엄 무역장관은 17일 호주언론클럽 기자회견에서 호주가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성공하는데 입국제한 시행이 막대한 역할을 했다며 최소한 내년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