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3%
wind: 5 m/s WSW
H22 • L19
Mon
19 C
Tue
17 C
Wed
17 C
Thu
18 C
Fri
19 C
Home2020

병원-직장-쇼핑-학교 등 제외, 최대 1만1천 달러 벌금 및 징역형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셧다운(shutdown) 조치가 보다 강화되는 가운데 NSW 주가 호주 전역에서 가장 엄격한 이동통제 규정을 발표했다.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kadys Berejiklian) NSW 총리는 금주 화요일(31일) NSW 주의 새로운 이동통제 규정을 발표하면서 이를 어기는 경우 최대 1만1천 달러

“사재기 하는 이들은 스스로를 돌아보라”, 버려진 음식물에 네티즌들 분노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공황 구매’(panic buying)가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지만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필요 물품을 한꺼번에 사 두려는 행위가 그치지 않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영국, 스페인 등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환자가 급증한 국가들은 물론

70세 이상 고령자-60세 이상 만성질환자, ‘자가 격리’ 촉구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social distancing) 두기 방안을 내놓았던 모리슨(Scott Morrison) 정부가 이번에는 보다 강화된 조치를 발표했다.모리슨 총리는 지난 일요일(29일), “각 주(State) 및 테러토리(Territory) 정부와 합의, 모든 모임을 2명으로 제한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이전에 내놓은 사회적 거리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차단 위한 각 주(State) 정부의 경계 봉쇄로 스쿤(Schoon)씨 가족은 전 세계 여행을 즐긴다. 하지만 이번 호주 여행만큼은 결코 즐거울 수 없는 상황이다.벨기에에서 온 여행자로, 이번에 호주를 방문한 것이 네 번째인 스쿤씨 가족은 캐러밴을 타고 여행을 하다 지금은 한 캐러밴 파크에 발이 묶였고 이제는

‘필수업종 근로자’ 고려, 시드니 시티 시작 이후 각 도시로 확대 호주 전역에 걸쳐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을 감안해 주차위반 범칙금을 완화하는 지방의회가 늘어나고 있다. ‘필수’ 업종 근로자들의 업무 편의를 감안한 조치이다.맨 처음 이를 결정한 카운슬은 시드니 시티(City of Sydney)였다. 시드니 카운슬은 지난 3월 20일, 도심(Central Business Distri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