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light intensity shower rain
Sydney
humidity: 38%
wind: 4 m/s NE
H24 • L19
Thu
23 C
Fri
19 C
Sat
23 C
Sun
18 C
Mon
19 C

3.1운동 100년, 한인사회에 ‘선열들의 정신적 가치’ 확대 주력 청소년 대상의 독립선언서 행사 연이어,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 치중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꼭 100년이 되는 해이며, 이를 계기로 100년 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됐다. 그리고 우리 모국이 일본의 강제 점령에서 벗어난 지 74년이 지났다. 하지만 위안부, 강제징용 등 여러

지역 당국 ‘위험 경고’ 불구, ‘다이아몬드 베이 리저브’ 해안 절벽에서 매년 수백 만 명의 해외여행자가 방문하는 호주의 매력은 빼어난 자연경관이다. 하지만 위험한 장소임을 알면서도 색다른 모습을 담아내고자 셀피(selfie)를 찍는 행동이 끔찍한 사고로 이어지기는 일이 연속 발생, 경각심을 주고 있다. 지난해 5월, 한 20대 남성이 서부 호주(Western Austalia)

‘Regional Australia Institute’ 조사 보고서, 평균 소득-주거비 비교 결과 시드니나 멜번(Melbourne) 등 대도시 거주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높은 주택 가격 및 먼 거리 출퇴근이다. 이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라면, 지방 중심 도시로의 이주가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 듯하다. 호주 주요 대도시 외곽 지역에 사는 이들의 경우, 아예

올 2분기 시드니-멜번 ‘High-End’ 주택 가격 소폭 상승 집계 2017년 하반기 들어 하향세로 접어들었던 호주 부동산 시장이 시드니 및 멜번을 시작으로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의 시장조사 담당자인 엘리자 오웬(Eliza Owen) 연구원은 금주 월요일(26일)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드니와 멜번 주택 시장의 분위기가 반전됐다”고

현지 주민들 및 호주 환경보호단체들 한인사회에도 연대 호소 이명박 정부 당시 대표적 자원외교 사업으로 꼽혔으나 9년 동안 ‘스톱’ 상태로 있는 한국전력(KEPCO)의 호주 바이롱 광산개발 사업에 대해 바이롱 지역 농민들과 지역사회단체들이 계획의 전면 취하를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반대운동의 대표 환경단체인 ‘락더게이트연대’(Lock the Gate Alliance, 이하 LGA)에서 호주

호주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얀 루프 오헤른 할머니 장례식 거행 지난주 19일 별세한 호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얀 루프-오헤른 할머니의 장례식이 금주 화요일(8월27일) 남부 호주 애들레이드의 ‘Our Lady of Dolours’ 성당에서 치러졌다. 고인을 추모하는 가족, 친지, 교우 등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장례미사에는 고인의 상징물인 결혼사진, 자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