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3%
wind: 2 m/s NW
H16 • L11
Fri
18 C
Sat
20 C
Sun
19 C
Mon
14 C
Tue
13 C

베레지클리안 일성, “최선 다해 열심히 일 하겠다” 노동당 맥케이 의원, “데일리 대표의 인종차별 발언이 큰 타격이었다” 지적 “최선을 다해 열심히 일 하겠습니다” NSW 주 선거가 진행된 지난주 토요일(23일) 늦은 저녁, “4년 더”라는 환호성과 함께 동료들을 포옹하는 등 승리의 기쁨으로 가득한 자유-국립 연립(Coalition) 선거사무실에서 승리를 확정지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ladys

이슬람 급진주의 테러 이어지면서 호주 극우 단체 활동, '점차 조직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무슬림 교회에서 호주 국적의 한 우파 극단주의자가 저지른 총기테러 사건으로 호주 내 과격 우파 단체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올 1월 멜번(Melbourne)의 인기 주거지역인 세인트 킬다(St Kilda)에서 멜번 우익단체들이 또 다시 유색인종 거부를

극우주의 프레이저 애닝 상원의원에 계란 던진 윌 코널리, TV서 밝혀 극우주의자로 알려진 프레이저 애닝(Fraser Anning) 상원의원의 뒤통수를 향해 계란을 던진 10대 청소년 윌 코놀리(Will Connolly. 17세) 군의 용기 있는 행동을 향한 전 세계의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코널리는 지난 16일(토), 애닝 의원이 멜번(Melbourne) 남동부에서 열린 정치 미팅을 마친

빅토리아 주 보트 회사들, 숙박-이동-요리사 딸린 여행상품 선보여 한때 편안하지만 그리 화려하지는 않았던 하우스보트(houseboat)가 색다른 휴가를 즐기려는 이들을 위해 다시 부활하고 있다. 럭셔리 하우스보트가 강 또는 바다로 나가는 것을 좋아하는 호주인들의 휴가에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일부 보트 회사들은 이들을 대상으로 한 럭셔리

2019년 NSW 주 선거가 막을 내렸다. 지난 8년간 자유-국민 연립에 정권을 내주었던 노동당이 절치부심했지만 박빙으로 예상됐던 유권자 표심은 자유당으로 더 기울었다. 마이크 베어드(Mike Baird)의 뒤를 이어 총리 자리에 오른 뒤 첫 선거를 주도한 베레지클리안(Gladys Berejiklian) 주 총리는 NSW 주 선거 사상 최초로 선거를 통해 선출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