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8 C
overcast clouds
Sydney
humidity: 100%
wind: 1 m/s WSW
H19 • L17
Tue
23 C
Wed
21 C
Thu
21 C
Fri
22 C
Sat
23 C

일부 지역의 대대적 주택 개발, 기반시설 한계 넘어 전문가들, “저소득층 위한 저렴한 주택 공급은 여전히 미흡” 지적 올해 NSW 주 선거의 핵심 사안 가운데는 시드니 일부 지역의 과도한 주거지 개발 문제도 포함되어 있다. 야당인 노동당은 이번 선거 캠페인에서 시드니 서부 지역의 부족한 주택 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지나치게

도시 공간 조성-라이프스타일 추구 등 계획성 있는 도시 개발 뒤쳐져 시드니는 호주 최대 도시이다. 호주를 언급할 때 자연스럽게 떠올리는 상징적 도시이기도 하다. 이런 도시 이미지는 그러나 ‘호주 최고의 글로벌 도시’로서의 경쟁에서 점차 브리즈번(Brisbane, Queensland)에 밀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시드니는 아름다운 항구와 도시 내에 자리한 여러 국립공원 등

새로 개발된 광장 등 신축 빌딩 많고 임대료 저렴, 업무 공간 수요 증가 시드니 제2도심인 파라마타(Parramatta)의 경우, 현재 활용되지 않는 상업 공간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온라인 판 상업용 부동산 전문지 ‘Commercial Real Estate’가 내놓은 조사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 기간, 파라마타 지역 내 상업용 공간 공실

윌리엄스(다문화부)-도미넬로(재정부) 장관, 한인회서 지원의사 밝혀 NSW 주 자유-국민 연립이 이번 선거에서 재집권 할 경우 한인사회가 ‘한국의 날’(Korean Festival)을 비롯한 다문화 관련 행사 기금으로 향후 4년간 70만 달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SW 주 다문화부 레이 윌리엄스(Ray Williams)-재정 및 서비스부 빅터 도미넬로(Victor Dominello)-스콧 팔로우(Scott Farlow) 상원의원은 금주

‘시소추’ 회원들, ‘세계 여성의 날’ 기해 현지 여성 단체들과 거리 행진 1908년 3월8일, 미국 1만 5000여 명의 여성 의류 노동자들이 뉴욕의 루트커스 광장에 모여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한 대대적인 시위를 벌였다. 당시 시위에서 여성 노동자들은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고 외쳤는데, 여기서 빵은 남성과 비교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