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32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5%
wind: 9 m/s NE
H33 • L30
Wed
25 C
Thu
24 C
Fri
23 C
Sat
27 C
Sun
27 C
Home2019

선거대책본부 핵심 인력-홍보회사 등 선임, 직접적인 상대 비난도 ‘각오’ 오는 5월 연방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들이 선거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주요 정당들이 선거 본부에 캠페인, 후보 광고를 위한 전문가들, 선거유제 지원 등 필요한 300명의 운영 인력을 배치했다. 지난 일요일(13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노동당은 파라마타(Parramatta)에 선거대책본부를

정규직 취업률 1위는 약대 졸업생, 창조예술 분야 전공자 취업률 가장 낮아 지난 1월11일(금), NSW 주 고등학교 졸업생 수천 명이 2019년도 1차 대학교 합격 통지서를 받은 데 이어 다른 주(State) 대학입학 결과도 발표됐다. 대학에 진학하는 청소년들은 졸업 후 취업률을 감안해 전공을 선택하게 마련이다. 그렇다면 대학 졸업생들이 마주하는

일부 카운슬 반발에 연방 정부 ‘의무화’ 규정 발표 예정 연방 정부가 시민권 수여식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 1월 26일)에 진행하도록 의무화 할 방침이다. 지난 일요일(13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데이빗 콜먼(David Coleman) 이민장관은 지방 정부로 하여금 시민권 수여식을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진행하도록 업데이트 한 새로운 규정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이는

스페인 소설가이자 에세이스트 호르헤 카리온, 신작 <Bookshops>에서 추천 지난 2017년 말,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서점으로 170년의 역사를 가진 ‘Birchalls’가 문을 닫았다. 타스마니아(Tasmania) 론세스톤(Launceston)에 있던 이 서점은 1844년 샘 테그(Samuel Tegg)씨가 호바트(Hobart)에 있는 서점의 아울렛으로 개점한 것으로, 이후 몇 명의 새 주인을 거쳐 1867년 앤드류 버챌(Andrew Birchall)씨가

럭셔리 SUV 시장 선점 위한 제조사들의 경쟁, 더욱 치열해져 현대, 기존 Kona 스타일의 SUV 및 Sonata 차세대 버전 출시 계획 지난 10년 사이 호주 자동차 시장은 격동의 시간이었다. 주요 자동차 생산 공장들이 문을 닫은 가운데 유트(Ute)와 SUV에 대한 소비자 인기가 높아졌고, 파격적 스타일의 새로운 브랜드들이 눈길을 끌었다.

로마 시, 분수에 던져지는 동전(연간 238만 달러), 시 당국에 귀속 결정 ‘트레비 분수(Trevi Fountain)를 방문하면 동전을 던져라. 이는 당신에게 행운을 줄 것이며 언젠가는 이 영원의 도시를 다시 찾게 될 것이다.’ 로마의 명소로 매일같이 방문객들로 북적이는 트레비 분수에서의 동전 던지기는 전 세계 여행자들에게 하나의 필수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도 댄스-스포츠-라이브 공연 준비 호주의 최대 국경일인 ‘오스트레일리아 데이’(Australia Day. 1월26일)에는 호주 전역에서 국가 건국을 기념하는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시드니 도심에서도 Australia Day Council이 주관하는 국가 기념행사와 다채로운 행사가 전개되며 각 카운슬 또한 지역민들과 함께 하는 흥미로운 이벤트를 펼친다. 한인 동포들이 많은 스트라스필드 카운슬은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