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58%
wind: 1 m/s SW
H10 • L8
Sat
10 C
Sun
14 C
Mon
13 C
Tue
13 C
Wed
14 C
Home2019

Robodebt-Thicc 등과 함께 Macquarie Dictionary ‘올해의 단어’ 후보에최종 선정된 단어는 온라인 ‘왕따’-보이콧 의미의 ‘Cancel culture’ 일본의 한국에 대한 주요 소재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백색국가 지정 이후 한국 내 민간에서 시작된 불매운동은 일본 경제에 예상외의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상당수 일본 제품의 한국 내 영업 실적이

멜번 기반 ‘Austin Health’의 연구, 치매 치료의 획기적 시도로 평가 카렌 쿡(Karen Cooke)씨는 손녀 파이틴(Paityn)에게 책 읽어 주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근래 기억이 쇠약해진 쿡씨에게 있어 이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파이틴은 종종 쿡씨를 보며 이렇게 말하곤 한다. “할머니, 그건 이미 말한 거잖아.”이제 불과 54세인 쿡씨는

월럼빈(Wollumbin)-블루 홀(Blue Hole)-칼카자카(Kalkajaka) 등‘신성한 장소’ 곳곳에.. 각 주 국립공원 당국, 문화적 요소 상세 설명 호주 북부 노던테리토리(Northern Territory) 내륙 중앙부, 레드 센터 지역(Red Centre region)의 거대한 단일 바위 울룰루(Uluru)는 이곳에서 터를 잡고 살아온 원주민 아낭구(Anangu) 부족에게 있어 더없이 신성한 장소이다. 이들 부족의 탄생 설화의 중심이며, 조상들의

지난 회계연도 여행자 35만 명, 전년대비 53% 증가한 7번째 여행자 국가 최근 호주의 관광 마케팅 대상 국가로 인도가 급부상 하고 있다. 정부 무역 및 투자 기구인 ‘Austrade’의 최근 집계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2018-19년) 인도인들의 호주 방문은 전년 대비 53%가 늘어났다. 다만 이들의 방문 목적은 순수 관광보다 친척-친구

공정경쟁소비자위원회, 지난해 월-연간 휘발유 공급 가격 조사-분석자동차 페트롤을 공급하는 회사들 가운데 소매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Coles Express’라는 조사가 나왔다.호주 공정거래소비자위원회(Australian Competition and Consumer Commission. ACCC)가 지난 2018년 한해, 월간 및 연간 평균 페트롤 소매가격을 조사,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Coles Express는 시드니를 비롯해 멜번(Melbourne), 브리즈번(Brisbane), 애들레이드(Adelaide),

‘Plant Life Balance’, 실내용 화초 재배 확산 속 향후 흐름 분석 정원 꾸미기를 좋아하는 호주인들의 가정에 실내 화초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주택 인테리어에 살아 있는 식물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것이다. 거주자의 신체적-정신적 건강 증진을 위해 집안에서의 화초 재배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장려하는 민간기구

부동산 관계자들, “높은 경매 열기로, 내년에도 성장세 이어질 것” 전망 올해 안에 주택을 구입하려는 이들이 경매 시장에 적극 나섬에 따라 이달 둘째 주(14일) 주말 경매 또한 대부분 매물이 예상 외로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드럼모인의 라이츠 로드(Wrights Road, Drummoyne) 상에 자리한 2개 침실 타운하우스도 그 중 하나였다. 12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