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3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5 m/s S
H24 • L21
Wed
21 C
Thu
22 C
Fri
18 C
Sat
21 C
Sun
21 C
Home20189월 (Page 6)

케빈 러드(노동당) 이후 모리슨(자유당)까지, 역대 평균 재임보다 짧아 리더십 불안은 현대 호주 정치에서 하나의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일까? 지난 8월 말, 수면 위로 부상된 ‘자유당 내전’이 1, 2차 당권 투표 끝에 스콧 모리슨을 수장으로 선출하면서 막을 내렸다. 하지만 지난 1996년부터 2007년 연방 총선까지 자유-국민 연립 집권 여당을 이끌었던

  RMIT 경제학 교수 제안, 채무자 책임감 제고-정부 위험요소 해소 현대인들을 노예로 전락시키는 ‘채무의 굴레’ 및 ‘인간주식 거래’ 경고도 “집 사고 싶으면 아보카도 토스트 사먹지 말라” 호주의 치솟는 집값으로 내 집 마련이 가장 중요한 사회적인 이슈로 자리 잡은 가운데, 2016년 인구통계학자이자 전국 일간지 ‘더 오스트레일리안’(The Australian)과 헤럴드 선(Herald

헤리티지(heritage) 건축물, 지역 농산물로 제조한 먹거리 ‘풍성’ 시드니 남부, 서던 하일랜드 지역(Southern Highlands region. 시드니에서 약 120킬로미터 거리, Great Dividing Range 줄기의 해발 500미터-900미터에 자리한 타운들로 Mittagong, Bowral, Moss Vale, Bundanoon, Robertson, Berrima 등이 포함된다)은 18세기 말 이 땅에 들어온 백인들이 식량 자원을 위해 일찍 탐험됐던

‘불법 약물-알코올연구센터’ 보고서, 대부분 처방 약품에서 기인 오피오이드(opioid. 아편과 비슷한 작용을 하는 합성 진통-마취제)로 사망하는 호주인들이 지난 10년 사이 두 배로 증가했으며, 대부분이 처방 약품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불법 약물 및 알코올 연구센터’(National Drug and Alcohol Research Centre. NDARC)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7년 이래 오피오이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