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1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3%
wind: 8 m/s S
H21 • L21
Sun
18 C
Mon
19 C
Tue
20 C
Wed
22 C
Thu
23 C

임시 거주비자 증가-기술인력 부족 등 호주 이민 시스템 문제 지적 연방 턴불(Malcolm Turnbull) 정부가 급속한 인구 증가를 억제하는 방안으로 보다 강력한 이민자 제한정책을 계획 중인 가운데, 인력을 구하기 어려워진 고용주들의 깊어지는 고심과 더불어 가족초청 영주비자의 승인 대기시간도 더욱 길어지고 있다.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피터 더튼(Peter Dutton) 연방

인구증가 속도 못 미치는 인프라-이민 계획 등 여야간 논쟁 가열 호주 대도시의 인프라(infrastructure)가 급속한 인구증가를 따라가지 못하고, 이로 인한 여러 문제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 연방 총리가 더 많은 기술 이민자들을 외곽지역으로 보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부의 이 같은 계획과 함께 해외에서 유입되는 이민자

외곽 지역 개발하되 지리적 범위 넓히는 것만으로는 부족 정부 예상과 달리 호주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대도시로의 인구 집중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호주 최대 도시인 시드니의 경우 미국 시카고(Chicago)나 시애틀(Seattle),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보다 인구밀도가 높지만 최근 비교에서는 이를 잘못 평가했다는 지적이다. 전체 국토 면적당 인구 밀도를 보면 호주는 1스퀘어 킬로미터(square

통계청 5월 고용시장, 여성 3.2% 증가 1980년대까지만 해도 남여간 큰 차이를 보이던 노동시장 참여율이 상당히 좁혀지고 있다. 호주 통계청(ABS)이 최근 내놓은 지난 5월 호주 노동시장 참여율에 따르면 여성 고용은 18만3,500명으로 3.2%가 증가했다. 반면 남성 고용은 12만400명으로 1.8% 상승에 그쳤다. 이 같은 여성의 노동참여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장기적

중간 임대료, 벨뷰힐 $2048(주택)-포인트파이퍼 $998(아파트) 광역시드니의 부유층 거주 지역으로 꼽히는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가 임대료도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단독주택 중간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suburb)은 벨뷰힐(Bellevue Hill)로 주(week) 2,048달러에 달했으며 아파트 중간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주당 1천 달러에 이르는 포인트파이퍼(Point Piper)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이

8월12일(일) 오전 10시-오후 3시, 카운슬 창고서 스트라스필드 카운슬(Strathfield Council)이 일반 가정의 전자 폐기물 무료 폐기의 날을 공지했다. 카운슬은 오는 8월12일(일) 카운슬 창고에서 이 폐기물을 수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리할 수 있는 전자 폐기물은 오래된 컴퓨터, 프린터, TV, DVD 플레이어, 스테레오, 카메라, 아이팟(iPod) 등이다. 카운슬의 설명에 따르면 오래된 전기-전자기기는 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