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0 C
few clouds
Sydney
humidity: 93%
wind: 1 m/s W
H13 • L7
Fri
12 C
Sat
11 C
Sun
9 C
Mon
8 C
Tue
11 C

최대 수혜는 학부모-교육-보건 부문, 주택임대료 안정화 미흡   NSW 주 새 회계연도 예산 계획의 가장 큰 수혜자는 학부모들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높은 주거비용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된 가운데 이번 예산안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은 극히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이번 예산 계획의 ‘Winner’와 ‘Looser’는 어느 분야인지 알아본다.   Winners ▲학부모= 아이들의 방과후 창의적 활동을

다트머스대학교 ‘Dickey Centre for International Understanding’ 분석 2002년 월드컵 이후 스페인, 세네갈로 향하던 한국 무기수송선 불법 점거 사례도   1970년 제9회 ‘멕시코 월드컵’을 위한 중앙아메리카 13조 A지역 예선전은 홈앤드어웨이(home and away) 방식이었다. 1차 예선은 1969년 6월6일 온두라스 수도 테구시갈파(Tegucigalpa)에서 열렸으며, 온두라스가 엘살바도르를 1:0으로 꺾고 홈 경기 승리를 챙겼다.

‘Committee for Sydney’ 조사, “가장 중요한 과제는 주거비용 해결”   호주인들이 체감하는 생활비 압박감이 가장 심한 도시는 시드니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드니 거주자 10명 중 8명이 지난해에 비해 높은 생활비로 인한 압박감이 증가했으며 각 해당 거주 지역에서 적정 비용으로 주택을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5명 중 1명에 불과했다. 이는

시드니 동부해안-노스쇼어 지역 소득, 물가상승률의 최대 2배 상승   2010년 이후 시드니와 멜번의 각 지역별 중간소득 상승률이 크게 달라 빈부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세 인하 정책에도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금주 수요일(20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호주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의 최근 자료를 인용, 보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