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2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94%
wind: 7 m/s S
H22 • L22
Tue
23 C
Wed
22 C
Thu
26 C
Fri
28 C
Sat
17 C
Home사회
Archive

호주 최대 상공인단체, 정책 보고서 통해 ‘해외 이민자 감축 계획’ 경고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의 해외 유입 이민자 감축 계획 언급과 함께 인구 문제가 정치-사회 부문의 핵심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강하게 반대의견을 제시했던 호주 주요

준이   호주에서 보호비자(난민)를 신청한 중국인들이 올 회계연도(2017-18년), 전년도 대비 311%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금주 월요일(10일) ABC 방송이 내무부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중국에서 여행 또는 학생비자로 호주에 입국한 이들 가운데 호주 현지에서 보호비자를 신청한 사례는 지난

1회 식료품 구입비 1만5천 달러, 빵 구입 위해 경비행기 이용 ‘Central Australia’ 7천800스퀘어킬로미터의 호주 최대 양 목장 매 식사에 필요한 빵을 구입하려면 경비행기를 타고 먼 거리를 날아가야 한다는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받아들이기 힘든 이야기이다. 그러나

사망한 어미 캥거루의 주머니에서 구조, ‘세계적 스타’로 인기 누려 “호주가면 캥거루한테 따귀 맞는다.” 한국의 한 개그 프로그램에서 호주에 가고 싶다고 보채는 여자 친구에게 남자 친구가 한 우스갯소리다. 한 때 근육질의 몸매로 터프한 모습을 한

‘Copenhagen City Heart Study’, 최대 25년간의 장기 관찰 진행 축구-배드민턴-수영 등 비해 기대수명보다 가장 오래 장수

관련 단체-기관 보고서, “housing stress에 처한 가장 취약한 계층” 미혼모 또는 여성 혼자 자녀를 키우는 ‘싱글맘’(single mother)의 경우 파트타임 일자리를 가질 수밖에 없으며, 이 때문에 ‘주거 스트레스’를 받는 가장 취약한 계층이라는 진단이다. 저소득 계층의 주거문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