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2%
wind: 4 m/s WSW
H17 • L11
Mon
18 C
Tue
17 C
Wed
19 C
Thu
18 C
Fri
19 C
Home사회
Archive

병원-직장-쇼핑-학교 등 제외, 최대 1만1천 달러 벌금 및 징역형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셧다운(shutdown) 조치가 보다 강화되는 가운데 NSW 주가 호주 전역에서 가장 엄격한 이동통제 규정을 발표했다.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Gkadys Berejiklian) NSW 총리는 금주 화요일(31일)

“사재기 하는 이들은 스스로를 돌아보라”, 버려진 음식물에 네티즌들 분노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공황 구매’(panic buying)가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지만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필요 물품을 한꺼번에 사 두려는 행위가 그치지 않고

‘필수업종 근로자’ 고려, 시드니 시티 시작 이후 각 도시로 확대 호주 전역에 걸쳐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을 감안해 주차위반 범칙금을 완화하는 지방의회가 늘어나고 있다. ‘필수’ 업종 근로자들의 업무 편의를 감안한 조치이다.맨 처음 이를 결정한 카운슬은

타격 받은 캐주얼 고용자-1인사업자, 2주에 $550 지급 구직자 보조금 통해 신청 가능, 스몰 비즈니스 사업주에 면세 혜택도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가 강화되면서 직장을 잃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가장 큰 타격을 받는

‘도허티 감연-면역연구소’, 인체 면역계 반응 과정 확인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전 세계 연구진의 치료방법 및 백신 연구가 한창이다. 현재 미국에서 처음으로 사람들 대상으로 한 치료법 시험이 시작된 상태이며 호주, 한국을 포함해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