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42%
wind: 2 m/s N
H31 • L28
Fri
21 C
Sat
31 C
Sun
33 C
Mon
20 C
Tue
22 C
Home문화
Archive

배꼽참외를 먹다가내 배꼽을 보니 꼭 톨스토이 얼굴 같은 거라어릴 적 쓸어주는 할머니 손길배꼽에서 아픔이 울었던 거라할머니는 가셨어도따듯한 사랑은 내 몸 안에 열꽃으로 피어있고그때 그 손길이 저승에서 채화되고 있을 건가간혹 못생긴 톨스토이를 쓰다듬으며 아팠던

먼 바다를 항해하다 보면 쨍쨍한 햇빛에 갈증도 나고 폭풍을 만나 배가 흔들리기도 하네 서로의 손을 잡고 가슴으로 뜨거워지는 사랑의 노래를 부르면 앞이 보이지 않는 비바람에도 거친 바다를 헤쳐가리 갈매기가 나르는 길을 같이 가면서 남은 여정을 힘겨워 말고 헤아려 뒤 돌아 온 날을 거울삼아 다른 사람의

목련꽃을 들여다보면 書瑛강애나 하얀 종이 울리네요. 바람결에 들리는 종소리 낮은 알토라죠? 알토종이 밤이슬에 취해서 비틀거리네요. 바람결에 노래가 깔리고 구름 속에서도 노랫소리는 무지개로 뜨고요 예쁜 날개를 달은 원앙새 한 쌍이 폭죽을 터트리고 있어요. 오늘의 신부가 하얀 꽃신을 신고 향기 따라 길을 나섭니다. 보세요,저 하얀 울림 속의 촛불을요. [시크릿 가든 전문]   [caption id="attachment_18104"

[caption id="attachment_18044" align="alignnone" width="800"] "20 주년을 축하합니다 ~!" 2000 시드니 올림픽 남북공동입장 20 주년 기념전 개막 축하 단체 사진[/caption] ‘20년 전의 평화…12년 후의 소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의(부의장 이숙진)가 ‘20년 전의 평화…12년 후의 소망’이라는 주제를 내걸고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총 34편을 코리안넷(www.Korean.net)을 통해 지난 9월 7일 발표했다. 재외동포 문학상은 재외동포들의 한글 문학창작 활동을 장려하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1999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는 총 59개국에서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은 지난 3월 말부터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임시 휴관 후 오는 8월 28일(금) ‘구본창 백자 사진전(Light Shadow: Koo Bohnchang)’과 함께 다시 문을 연다. 호주 최대 사진축제 헤드온포토페스티벌(Head On Photo Festival) 일환으로

주시드니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홍상우, 이하 “시드니총영사관”)은 6.25 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지난 6월 실시한 'Lest Korea Forget' 시드니 경전철 캠페인에 이어, 오는 8월 6일부터 9월 2일까지 시드니 국제컨벤션센터(ICC) 건물 외관에 호주 참전용사 대형사진을 게재한 '한국전쟁에서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