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0 C
clear sky
Sydney
humidity: 34%
wind: 5 m/s WSW
H22 • L18
Tue
16 C
Wed
15 C
Thu
19 C
Fri
20 C
Sat
18 C
Home정치
Archive

‘캠페인 비용은 정당 지출’ 협약 불구, ‘공식 업무’ 명목으로 ‘세금’ 사용 호주 정계에서는 정치 인사들의 대가성 뇌물에 대해서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약 3천 달러 가격의 와인을 선물로 받은 혐의로 독립기구인 반부패조사위원회(Independent

“모두가 존중받는 공정한 다문화 사회를 위해 노력할 것” 포부 밝혀 한인 밀집지역인 스트라스필드(Strathfield) 지역구의 조디 맥케이(Jodi McKay. 49세) 의원이 지난 주말 NSW 주 노동당의 신임 당대표로 선출됐다. 이로써 NSW 주 의회 역사상 최초로 여당과

One Nation 폴린 핸슨, 감면안 3단계 부분 “지지하지 않는다” 선언 원내이션(One Nation)당의 폴린 핸슨(Pauline Hanson) 대표가 오는 7월 연방의회 회기 때 연방정부가 예산에서 공개한 1580억 달러의 소득세 감면 법안 중 마지막 부분을 사실상 통과시키지

노동자 임금성장 정체 속 연방의원들 임금 상승은 물가상승률 넘어 연방총선에 이어 여야 모두 새 내각구성을 마무리 지은 가운데, 7월1일부터 시작되는 새 2019-2020년도 회계연도부터 전체 연방 상하원의 연봉이 2% 상승한다. 지난 토요일(8일) ABC 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빌 쇼튼 전 대표, NDIS-정부 서비스부 담당

부총리-재무부-내무부는 유임, 일부 부서명칭 개편 및 장관 교체 5월 18일 연방선거 결과 자유-국민 연립당이 77개(30일 오후 2시) 의석수를 확보, 다수당을 구성하게 된 가운데,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연방총리가 새로 개편된 내각을 발표했다. 금주 일요일(26일) 연방정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