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9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72%
wind: 7 m/s ENE
H20 • L19
Sat
19 C
Sun
20 C
Mon
19 C
Tue
19 C
Wed
19 C
Home정치
Archive

바니비 조이스 부총리, 매트 카나반 등 5명, 의원직 상실 최근 수개월 사이, 호주 정가 최대 이슈 중 하나였던 일부 의원들의 ‘이중국적’ 논란이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주 금요일(27일) 연방 대법원은 논란의 대상이 된 7명의 연방 의원에

캔버라 의회-턴불 총리 자택 ‘보호’ 집중, 마약범죄는 해외로 호주 연방경찰(Australian Federal Police, 이하 AFP)이 강화된 대테러 보안 작전에 치중함으로써 불법 마약밀매를 비롯한 다른 안건에 대해서는 제대로 단속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금주 화요일(24일) ABC 방송이

기차-버스-페리 연결 강화, 다음달 26일 시간표 전면 개편   시드니 이너웨스트(inner west) 지역의 대중교통이 한결 빠르고 편리하질 것으로 보인다. NSW 주 정부는 미디어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1월 26일(일요일)부터 이너웨스트 지역을 운행하는 기차와 버스, 페리(ferry)의 연결성을 강화한

조이스 부총리 측, “NZ 국적 취득 여부 몰라 위반 아니다” 주장   올 들어 일부 연방 의원들의 ‘이중국적’ 보유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임 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들 7명의 ‘의원직 유효 여부’를 가리고자 진행된 연방 대법원

한인 동포 대상 ‘한반도 상황 전개 및 북한 문제 간담회’서 피력   “북핵 문제는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제적 제재 조치가 최선의 해결책이다.” 북한의 연이은 핵-탄도미사일 도발로 국제사회가 긴장의 끈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줄리 비숍(Julie Bishop) 외교장관이 ‘한반도

  ‘브렉시트’ 후 이민자 규제 강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