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7 C
clear sky
Sydney
humidity: 63%
wind: 3 m/s NW
H17 • L17
Sat
14 C
Sun
11 C
Mon
13 C
Tue
11 C
Wed
13 C
Home칼럼
Archive

세월의 길목에서   올해도 울긋불긋하게 물든 단풍나무 잎과 낙엽들이 집 앞뜰을 덮어 도로가까지 붉게 물들여 놓아 계절의 흐름을 알려준다. 어느새 소슬바람에 가을 잎새들이 몸부림친다. ‘누가 세월은 유수와 같다고 했던가.’ 세월이 너무 빨라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면

해결사   1961년 작 영화 ‘El Cid’가 있다. 찰턴 헤스톤과 소피아 로렌이 주연했던 웅장한 영화로 스페인의 성들을 배경으로 삼은 환상적인 역사극이었다. 이 영화속에서 찰턴 헤스톤은 용감무쌍하고 충성심과 의리가 넘치는 기사로 등장한다. 그는 한 군주의 챔피언(Champion)으로

오늘은, 살아온 날 중 가장 늙은 나일까, 젊은 나일까?   “

오늘 나의 애마가 하늘나라로 갔다. 6년 넘게 생사고락을 함께 한 소중한 존재였고 생업에 크게 기여한, 잊을 수 없는 대상이었다. 4번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제한속도 시속 100km인 구간이었다. 나는 3차선 중 가운데인 2차선으로 주행 중이었는데 옆으로

LAWYER POLITICIANS   영문 퀴즈. How do politicians sleep at night? 2005년 China Daily 영국판 신문기사는 정치인을 가장 심각한 수면 부족을 겪는 직업군으로 꼽았다. 양심의 가책이 많아서인지 개인의 시간이 적어서인지 모르겠으나 영국 정치인들은 하루 평균 5시간

  지난 달 턴불(Malcolm Turnbull) 정부가 호주의 기술이민 프로그램인 457 취업비자 제도를 폐지한다고 기습 발표하면서 취업을 통한 호주로의 이민 문호는 사실상 닫혀버렸다. 지난 1996년부터 호주 내 부족한 기술 인력을 해외 이민자로 충원하는 이 프로그램은 사실상

들어가는 글 “나는 광주사태 치유를 위한 씻김굿에 내놓을 제물이었다.” “대통령이 됐다는 원죄로 십자가는 내가 지게 되었다.” 믿기지 않지만, 5.18 광주학살의 수괴, 전두환이 최근에 발간한 회고록의 서문에 실린 내용이다. 회고록에서 전두환은 광주항쟁 당시 발포명령에 대하여 자기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