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24 C
broken clouds
Sydney
humidity: 83%
wind: 11 m/s SSW
H25 • L23
Thu
25 C
Fri
26 C
Sat
27 C
Sun
27 C
Mon
22 C
Home칼럼
Archive

똔레샵에서 아침을 캄보디아 시엠립 공항에 도착하였다. 활주로로 내려 공항 건물로 이동하는 셔틀버스를 기다리면서 훅 끼쳐오는 습하고, 더운 공기에 ‘내가 동남아시아에 왔구나’ 하는 실감이 들었다. 이번 출장은 시엠립 근처에 있는 우리 기관 사업장을 방문하는 일정이었다.

오 마이 갓! 삼십 년이 다 되도록 살고 있는 우리 집 뒤꼍, 손바닥만한 채소밭에는 갓이 자라고 있다. 네 포기 모종을 얻어다 심은 여리던 갓이 씨를 맺어 퍼뜨린 뒤 삼대 째 내려온 것이다. 겨우 네

Adieu 2018 2018년의 뒷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연말의 정상을 지척에 두고 보니 모두들 등 뒤로 적나라하게 펼쳐진 2018년을 힐끔힐끔 뒤돌아보는 형세다. 금주에는 영어사전의 양대 산맥인 영국의 Oxford Dictionary와 미국의 Websters Dictionary에서 그들이 선정한 올해(2018)의 단어

꿈 수년 전 재미있는 체험을 한 적이 있다. 낡고 두꺼운 책 속에서 별안간 자라의 머리가 밖으로 나오는 꿈을 꾼 것이다. 잠에서 깬 후 그 장면이 눈에 선하고 좀처럼 잊혀지지 않기에 꿈 풀이를 한다는 이런

헤이그 네덜란드 3대 도시 헤이그(Hague)에 가면 ‘Yi Jun Peace Museum’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는 전형적인 유럽풍 건물이 있다. 지금은 이준 열사 기념관으로 1907년 7월14일 만국평화회의(The 2nd Hague Peace Conference) 참석차 고종황제의 특사로 파견된 한국대표 이준, 이상설,

나는 여자아이입니다. 나는 엄마입니다 젠더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젠더와 관련된 아젠다를 이야기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오늘 젠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하는데, 이는 여자아이들이 겪어야 하는, 그리고

발좀 내어주실래요? 새가 발을 물었다. 머리를 쪼인 것도 아니고 발을 물렸다니 듣도 보도 못한 소리다. 어쨌든 나의 느낌은 확실히 물렸다고 느꼈다. 그 새는 다리가 거미처럼 양쪽으로 여러 개가 있었는데 내 발바닥을 여러 쌍의 다리로

치과 치료를 무서워하는 아이를 위한 선택- 해피가스 진정법 치과 치료를 즐기는 환자분은 흔하지 않습니다. 특히 어린이 환자의 경우 치과 치료에 대한 불안과 공포가 심하여 진료는 물론 검진을 시작하기조차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유형의 환자층을 대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