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shower rain
Sydney
humidity: 71%
wind: 6 m/s S
H14 • L14
Fri
16 C
Sat
18 C
Sun
17 C
Mon
14 C
Tue
15 C
Home매거진
Archive

백인 정착 초기 흔적이 가장 풍성하게 남아 있는 올드타운 중 하나   시드니 남부, 서던 하일랜드 지역(Southern Highlands region. 시드니에서 약 120킬로미터 거리로 Great Dividing Range 줄기의 해발 500미터-900미터에 자리한 타운들로 Mittagong, Bowral, Moss Vale,

빈티지 캐러밴 동호인들, ‘선라이너’ 탄생 60년 축하 이벤트    야외 활동을 좋아하는 호주인들이 만들어낸 또 하나의 아이콘이 있다. 바로 ‘선라이너’(Sunliner)라는 이름의 캐러밴이다. 이 캐러밴이 처음 선보였을 때, 그 깜찍한 외형으로 사람들은 ‘젤리 콩’, ‘구운 콩’,

헤리티지(heritage) 건축물, 지역 농산물로 제조한 먹거리 ‘풍성’ 시드니 남부, 서던 하일랜드 지역(Southern Highlands region. 시드니에서 약 120킬로미터 거리, Great Dividing Range 줄기의 해발 500미터-900미터에 자리한 타운들로 Mittagong, Bowral, Moss Vale, Bundanoon, Robertson, Berrima 등이

‘Lockout Laws’ 이후 새 주류 라이센스 시행

피크닉 바구니 들고 산책 삼아 나가도 좋다

해변과 부시(bush)가 함께 있는 녹색 공간들, 다양한 액티비티도 가능하다   피부암은 호주인들에게 가장 흔한 질환 중 하나이다. 호주의 햇볕이 강한 탓도 있지만 그 강렬한 햇살 아래서 즐기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해변이나 공원으로 나가는 것을 좋아하고

“20세기 호주 예술의 역사와 발전에 공헌한 영웅 중 하나” 평가   호주에서 인간 승리를 보여준, 가장 위대한 화가 중 한 명으로 평가되는 찰스 블랙맨(Charles Blackman) 화백이 금주 월요일(20일) 아침, 가족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타계했다. 올해로

시드니 생활 박물관의 19세기 호주 식재료-음식문화 연구 스튜와 캐서롤 일반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