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100%
wind: 2 m/s W
H12 • L6
Fri
12 C
Sat
11 C
Sun
9 C
Mon
8 C
Tue
11 C
Home매거진
Archive

다트머스대학교 ‘Dickey Centre for International Understanding’ 분석 2002년 월드컵 이후 스페인, 세네갈로 향하던 한국 무기수송선 불법 점거 사례도   1970년 제9회 ‘멕시코 월드컵’을 위한 중앙아메리카 13조 A지역 예선전은 홈앤드어웨이(home and away) 방식이었다. 1차 예선은 1969년 6월6일

음식과 와인-문화예술-아웃백 등 각 주제별 6개 개발지역 설정   시드니는 호주 최대 도시이자 경제, 문화, 예술의 중심이며 여행특구로 인식되어 있다. 실제로 시드니는 호주를 방문하는 해외여행자들에게 가장 강하게 인식된 도시이며 호주 여행의 아이콘을 가장 많이 갖고

Luzhniki Stadium-Nizhny Novgorod Stadium 최고 점수 소치 동계올림픽 주경기장 ‘Fisht Stadium’, 4점으로 가장 낮아   ‘2018 러시아 월드컵’이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14일(목) 모스크바 현지시간으로 오후 6시(호주 동부시간 15일 새벽 1시), 이번 월드컵 주경기장인 모스크바

한때는 고스트타운, 지금은 3만 명의 마운틴바이크 라이더 방문 호바트 베리데일 반도(Berriedale peninsula)에 자리한 Museum of Old and New Art(MONA)는 다양한 골동품에서 현대 미술작품에 이르기까지 두루 전시된 미술관으로, 호주에서 가장 큰 개인 미술관으로 꼽히는 곳이다.

시드니 도심의 밤을 수놓는 화려한 빛의 축제 ‘Vivid Sydney’ 대표적 종교 의식과도 같은 ‘Dark Mofo’, 문화-예술 이벤트 ‘Darwin Festival’ 인기   호주의 봄은 축제로 시작되어 연중 내내 다양한 주제의 이벤트가 이어진다. 겨울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대표적인

호주의 가치에는 ‘불량배 기질을 가진 반항적 자유인’ 성향도 있다? 칼럼니스트 벤 포비씨, Democracy sausages-A sport obsession 등 제시   호주, 호주인의 가치 또는 이념을 정의하는 요소들에게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호주의 대중적 담론에서 가장 자주 반복되는 주제 가운데

외딴 숲 속의 작은 코티지에서 개인 해변 안의 럭셔리 숙소까지 ‘에어비앤비’ ‘스테이즈’ ‘샤키’ 사이트에서 찾아낸 멋진 여행자 숙소들   저렴하거나 또는 독특한 경험을 원하는 여행자들을 위한 숙박공유 사이트는 오늘날 또 하나의 여행 트렌드를 만들어가고 있다.

[caption id="attachment_8879" align="alignnone" width="500"] 리치필드 국립공원의 트랙 곳곳에는 특이한 풍경들을 만날 수 있다.[/caption] 여행 관련 기고가들이 체험, 추천하는 각 지역별 트레킹 코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