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14 C
clear sky
Sydney
humidity: 93%
wind: 2 m/s NW
H16 • L11
Fri
18 C
Sat
20 C
Sun
19 C
Mon
14 C
Tue
13 C
Home부동산/경제
Archive

NSW 북부에서 ‘tiny home’ 사업, ‘주거 스트레스’ 대책 ‘주목’ 시드니와 멜번 등 대도시의 치솟은 주택 가격으로 ‘주거 스트레스’(소득의 30% 이상을 지출하는 경우 주거 스트레스로 본다)를 겪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주거지를 잃고 홈리스가 되는 이들

스톡스 장관, “젊은 부부들 외곽지로 몰려나고 있다” 안타까움 표해 호주 시드니의 아름다운 해안가에 자리한 주택은 모든 이의 꿈이다. 높은 주택가격과 주택공급 부족이라는 기치 아래 많은 주택이 새로이 들어섰지만 대부분 도심을 벗어난 외곽지역에 해당되는 일이다.

4월 4주 경매 매물 302채로 줄어, 낙찰률은 50% 이상 이스터 연휴 이후 주말 경매인 지난 토요일(27일) 시드니 전역에는 지난 주에 비해 크게 줄어든 302채의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이는 이스터에 이어 안작데이(ANZCA Day) 연휴가 이어진

시드니 이너웨스트의 1헥타르 당 인구, 시드니 도심 지역보다 많아 광역 시드니 각 카운슬 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은 얼마만큼의 공공 공간을 갖고 있을까. NSW 주 지방정부부(NSW Office of Local Government)의 자료를 인용, 지난 일요일(21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