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
9 C
clear sky
Sydney
humidity: 57%
wind: 4 m/s WNW
H11 • L8
Sat
10 C
Sun
14 C
Mon
13 C
Tue
13 C
Wed
14 C
Home부동산/경제
Archive

호주 전역에 거주하는 유학생 60만명이 호주 도시의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기 때문에 호주 대학부문 유학생 숫자가 빠르게 반등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빅토리아대학교 교육정책 연구기관인 미쳴연구소는 유학생 거주지역을 분석해 이들이 지역경제와

월스트리트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가 최고기록을 경신하는 가운데 호주 증시도 급등했다. 뉴욕증시 나스닥 지수는 신속한 세계 경제 회복 기대감 속에 9일 한때 1만선을 넘기도 했다. 9일 호주증시 S&P/ASX200 지수는 전일 대비 147.10포인트(2.45%) 상승해 6,141.80으로

연방정부가 홈빌더(HomeBuilder) 지원사업을 통해 자가점유자의 주택건설나 개보수 공사에 2만 5000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와 조시 프라이든버그 장관은 4일부터 12월 31일까지 홈빌더 지원사업을 통해 첫주택구입자는 물론 자가점유자 전체를 대상으로 신규 주택을 건설하거나 기존 주택을

3월 분기 경제 -0.3% 후퇴 전년대비 1.4% 성장 – 세계금융위기 이후 최저 3월 분기 호주 경제가 0.3% 후진하면서 29년만에 첫 침체를 기록했다. 지난 여름 호주를 집어 삼킬 기세로 불타올랐던 산불과 눈에 보이지도 않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최저임금, 임시직 포함 5개 부문 실무위원회 구성스콧 모리슨 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한가지 축으로 노사관계제도 개편 의지를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26일 호주언론클럽 연설에서 크리스찬 포터 법무장관 겸 노사관계장관이 “즉시 호주 노사관계제도…

호주국경 봉쇄와 이에 따른 유학생 손실이 호주 대학 재정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노조는 연방정부가 일자리지킴 보조금을 시작으로 대학에 대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대학별로 유학생 손실로 인한 타격의 정도는 다르지만 호주 전체적으로

다음은 유제품? – 철광석은 양국에 핵심으로 규제 없을 것 중국이 18일 호주산 보리에 80%가 넘는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상무부는 호주산 보리에 대한 관세부과 경고 후 1주일 여만인 18일 밤 이를 실행에 옮겼다. 19일부터

 3월말 기준 현금수지 적자 224억 달러2020-21년 연방 예산은 12일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의 경제적 손실을 전체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10월까지 연기했다. 이에 따라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은 의회에서 연방예산 대신 경제 업데이트를

/